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코로나 확진 나흘째 4천명대…도쿄 등 긴급사태 연장 가닥

송고시간2021-05-06 20:15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지 않고 있다.

NHK방송에 따르면 6일 일본 전역에서 새롭게 확인된 코로나19 감염자는 4천372명으로, 나흘 연속 4천 명대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1주일간의 일평균 확진자 수(4천805명)보다 줄었지만 토요일인 지난 1일부터 전날까지 5일 동안 이어진 연휴 효과일 가능성이 크다.

이와 관련, 다무라 노리히사(田村憲久) 후생노동상(장관)은 이날 전문가 자문회의에서 "연휴 중 검사 건수가 줄어든 영향으로 보인다"며 신규 확진자가 앞으로 급증할 가능성을 경계했다.

일본 정부는 오는 11일까지 시한으로 오사카, 효고, 교토 등 간사이(關西)권 3개 광역지역과 수도 도쿄에 지난달 25일부터 3번째로 발효한 긴급사태를 연장할 방침이다.

(도쿄 로이터=연합뉴스) 일본의 '골든위크' 연휴 마지막 날인 5일 우산 쓴 사람들이 도쿄 거리를 걸어가고 있다. leekm@yna.co.kr

(도쿄 로이터=연합뉴스) 일본의 '골든위크' 연휴 마지막 날인 5일 우산 쓴 사람들이 도쿄 거리를 걸어가고 있다. leekm@yna.co.kr

이들 4개 광역지역 단체장은 6일 오후 중앙정부에 긴급사태 연장을 요청했다.

이에 대해 긴급사태 선포·해제권을 쥐고 있는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는 관저에서 취재진에게 "내일(7일) 전문가 회의에서 의견을 듣고 (연장) 기간과 대상 지역을 결정하겠다"며 연장 방침을 밝혔다.

현재 긴급사태에 준하는 '만연방지 등 중점조치'가 적용되는 사이타마, 지바, 가나가와 등 수도권 3개 현을 포함한 7개 광역지역에서는 11일 시한을 맞는 중점조치가 연장될 것으로 보인다.

이 조치의 적용을 새롭게 요청한 홋카이도 등 6개 지역은 대상 지역에 추가될 전망이다.

긴급사태 등의 연장 기간은 2주일에서 1개월 이내로 결정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이렇게 되면 일본 전체 47개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자치단체) 가운데 3분의 1이 넘는 17개 지역이 코로나19 확산을 억제하기 위한 긴급사태 또는 그에 준하는 조치의 대상이 된다.

이날까지 일본의 누적 확진자는 62만2천794명으로 불어났고, 사망자는 하루 새 60명 늘어나 1만620명이 됐다.

인공호흡기 치료 등을 받는 중증 환자는 16명 줄어 1천98명이 됐다.

parks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