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남선알미늄·씨젠, 시총 대비 공매도 잔고 가장 많이 증가

송고시간2021-05-06 20:04

beta

공매도 재개 첫날인 지난 3일 유가증권시장의 남선알미늄[008350]과 코스닥의 씨젠[096530]이 시가총액에 비해 공매도 잔고가 가장 많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3일 기준 남선알미늄의 시총 대비 공매도 잔고 비중은 1.53%로 전 거래일보다 0.66%포인트 상승, 유가증권시장 종목 중 상승폭이 가장 컸다.

시총 대비 공매도 잔고 비중 상승폭이 크다는 것은 그만큼 기업 규모에 비해 공매도가 많이 늘었음을 의미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거래소 불법 공매도 감시
거래소 불법 공매도 감시

공매도가 재개되고 하루가 지난 4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 공매도 모니터링센터에서 직원들이 공매도 상황을 점검하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진형 기자 = 공매도 재개 첫날인 지난 3일 유가증권시장의 남선알미늄[008350]과 코스닥의 씨젠[096530]이 시가총액에 비해 공매도 잔고가 가장 많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3일 기준 남선알미늄의 시총 대비 공매도 잔고 비중은 1.53%로 전 거래일보다 0.66%포인트 상승, 유가증권시장 종목 중 상승폭이 가장 컸다.

3일 남선알미늄의 공매도 잔고는 61억8천만원으로 하루 동안 24억7천만원이 증가했다. 당일 이 회사 주가는 5.78% 떨어졌다.

시총 대비 공매도 잔고 비중 상승폭이 크다는 것은 그만큼 기업 규모에 비해 공매도가 많이 늘었음을 의미한다.

이어 현대위아가 0.42%에서 0.64%로 0.22%포인트, LG디스플레이가 1.40%에서 1.61%로 0.21%포인트 각각 상승했다.

코스닥에서는 씨젠[096530] 비중이 1.53%로 0.82%포인트 높아져 최대 상승폭을 기록했다.

당일 씨젠의 공매도 잔고는 173억7천만원에서 344억8천만원으로 거의 두 배 가까이 불어났고 주가는 8.01% 급락했다.

이어 다원시스(0.62%포인트), 케이엠더블유(0.57%포인트) 등의 공매도 잔고 비중 상승폭이 컸다.

한편 시총 대비 공매도 잔고 비중 순위는 유가증권시장에서는 롯데관광개발(6.90%), 호텔신라(3.03%), 셀트리온(2.89%), 두산인프라코어(2.65%) 등 직전 거래일과 큰 차이가 없었다.

코스닥에서도 신라젠(9.06%), 케이엠더블유(5.43%), 에이치엘비(4.76%) 등의 공매도 잔고 비중이 높았다.

공매도 잔고 금액은 유가증권시장에서는 셀트리온(9천941억원), 삼성전자(2천295억원), 현대차(2천208억원), LG화학(1천744억원) 등이, 코스닥에서는 에이치엘비(1천600억원), 셀트리온헬스케어(1천200억원), 케이엠더블유(1천142억원), 신라젠(785억원) 등이 많았다.

공매도 잔고 현황은 2거래일이 지난 뒤 집계, 공지된다.

jh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