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구례 수해 주민 92.4% "섬진강·주암댐 대량 방류가 원인"

송고시간2021-05-06 17:18

beta

지난해 여름 수해를 입은 전남 구례 주민 90% 이상이 댐의 대량 방류가 주요 원인이었다고 지적했다.

섬진강 수해참사 피해자 구례군 비상대책위원회는 구례에 거주하는 피해 주민 669명에게 설문조사를 한 결과 수해 발생이 '섬진강댐과 주암댐의 대량 방류 때문'이라는 응답이 92.4%를 차지했다고 6일 밝혔다.

되풀이되는 섬진강 수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섬진강과 주암댐 대량방류 금지법 제정'이 필요하다는 응답이 69.7%로 가장 많았으며 '섬진강댐을 홍수 조절용 댐으로 기능 전환' 21.1%, '섬진강과 소하천의 제방 높이기' 8.1% 등이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피해주민 669명 대상 설문조사…"대량 방류 금지법 제정 필요"

지붕까지 잠긴 구례읍
지붕까지 잠긴 구례읍

[연합뉴스 자료사진]

(구례=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지난해 여름 수해를 입은 전남 구례 주민 90% 이상이 댐의 대량 방류가 주요 원인이었다고 지적했다.

섬진강 수해참사 피해자 구례군 비상대책위원회는 구례에 거주하는 피해 주민 669명에게 설문조사를 한 결과 수해 발생이 '섬진강댐과 주암댐의 대량 방류 때문'이라는 응답이 92.4%를 차지했다고 6일 밝혔다.

'섬진강 일대 집중호우로 인한 자연재해'(5.2%), '섬진강 하천과 소하천의 제방 부실'(1.8%), '모르겠다'(0.6%)가 뒤를 이었다.

이 조사는 비대위가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코리아 정보리서치에 의뢰해 수해 주민 1천700여명을 대상으로 지난 4일 하루 동안 휴대전화 자동 응답 방식으로 이뤄졌으며 끝까지 응답한 유효응답자 669명, 중도 이탈자 664명,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은 ±3.8%P다

되풀이되는 섬진강 수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섬진강과 주암댐 대량방류 금지법 제정'이 필요하다는 응답이 69.7%로 가장 많았으며 '섬진강댐을 홍수 조절용 댐으로 기능 전환' 21.1%, '섬진강과 소하천의 제방 높이기' 8.1% 등이었다.

고립된 주민 찾아나선 고무보트
고립된 주민 찾아나선 고무보트

[연합뉴스 자료사진]

피해 주민의 99%는 지난해 수해 이후 육체적·정신적 고통을 겪었다고 답했고 수해 이후 경제적 고통을 경험했다는 비율이 전체 응답자의 98.1%를 차지했다.

구례군 등 관계 기관의 대처 능력에 대해서는 피해 주민의 79.7%가 미흡하다고 평가했고 14.8%는 만족한다고 답변했다.

전남도와 구례군이 서시천 둑을 최대 3.5m로 높이기로 하고 일부 다리를 철거·이전하기로 한 재해복구 계획에 대해서는 주민들의 평가가 엇갈렸다.

이들 기관이 잘하고 있다는 긍정적 평가가 43.6%,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적 평가 40.5%, 모르겠다 15.8%로 나타났다.

정부는 지난달 20일 발표된 섬진강댐 하류 수해 원인 중간용역 결과와 오는 20일 최종 보고를 토대로 환경분쟁 조정법을 통해 피해 배·보상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areu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