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래에셋증권 1분기 영업이익 4천191억원…작년 대비 202.2%↑(종합)

송고시간2021-05-06 16:16

beta

미래에셋증권[006800]은 연결 기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4천191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202.2%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6일 공시했다.

매출은 4조7천634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47.6% 감소했다.

이번 영업이익은 연합인포맥스가 집계한 시장 전망치 4천91억원을 2.4% 상회한 가운데 창사 이래 분기별 영업이익 최대 기록을 세웠다고 미래에셋증권은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미래에셋증권 로고
미래에셋증권 로고

[미래에셋증권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박진형 기자 = 미래에셋증권[006800]은 연결 기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4천191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202.2%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6일 공시했다.

매출은 4조7천634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47.6% 감소했다. 순이익은 2천968억원으로 177.1% 늘었다.

이번 영업이익은 연합인포맥스가 집계한 시장 전망치 4천91억원을 2.4% 상회한 가운데 창사 이래 분기별 영업이익 최대 기록을 세웠다고 미래에셋증권은 밝혔다.

이는 개인투자자 자금의 꾸준한 증시 유입에 따른 위탁매매 수수료 실적 성장, 우수한 해외법인 실적, 기업금융 부문의 실적 회복 등에 따른 것이라고 회사는 설명했다.

위탁매매 수수료 순영업수익은 별도 기준 2천559억원으로 전분기보다 36.5% 늘면서 작년 3분기의 역대 최대 기록을 넘어섰다.

특히 해외주식 등 해외물 수수료 순영업수입이 551억원으로 전분기보다 67.2% 증가했다.

또 해외주식 잔고가 1분기에 18조6천억원으로 약 2조3천억원 증가한 데 이어 현재 20조원을 돌파하는 등 해외물이 새로운 위탁매매 수수료 수익원으로 확고히 자리 잡고 있다고 회사는 밝혔다.

해외법인도 글로벌 신성장 산업에 대한 기업공개(IPO) 이전 투자 확대 등에 힘입어 세전 순이익이 692억원으로 전분기보다 157.2% 급증했다.

다만 회사 이름을 미래에셋증권으로 변경하는 데 든 비용 등 영업외비용이 566억원 발생함에 따라 세전순이익 및 당기순이익은 영업이익에 비해 적게 나왔다고 덧붙였다.

jh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