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손정민씨 사건현장 CCTV 54대·블박 133대 분석"(종합)

송고시간2021-05-06 15:25

beta

서울 한강공원에서 실종됐다가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 손정민(22)씨의 사망 경위를 수사 중인 경찰은 손씨의 실종 시간대 공원 폐쇄회로(CC)TV 영상과 공원 출입 차량 100여대의 블랙박스 등을 확보해 당시 상황을 재구성하는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6일 기자들과 만나 "현장 주변에서 모두 54대의 CCTV 영상을 확보해 정밀 분석 중"이라면서 "당시 한강공원을 출입한 차량 133대를 특정했으며, 블랙박스 영상을 확보해 분석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실종 시간대 현장 목격자 중 4개 그룹, 6명의 목격자를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고 수사에 필요한 것으로 보이는 신용카드 사용내역과 통화내역 등을 분석 중"이라고 부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찰 "손씨 친구 '아이폰 8' 수색 중…모든 가능성 열어둬"

신속·엄정 수사 촉구 靑청원 35만7천여명·6만여명 동의

한강 실종 대학생 시신 수습하는 구조대원
한강 실종 대학생 시신 수습하는 구조대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서울 한강공원에서 실종됐다가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 손정민(22)씨의 사망 경위를 수사 중인 경찰은 손씨의 실종 시간대 공원 폐쇄회로(CC)TV 영상과 공원 출입 차량 100여대의 블랙박스 등을 확보해 당시 상황을 재구성하는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6일 기자들과 만나 "현장 주변에서 모두 54대의 CCTV 영상을 확보해 정밀 분석 중"이라면서 "당시 한강공원을 출입한 차량 133대를 특정했으며, 블랙박스 영상을 확보해 분석할 것"이라고 밝혔다.

손씨가 실종된 당시 수색 단계에서는 한강공원에서 벗어났는지 확인하기 위해 잠수교 북단 지역 CCTV도 확인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실종 시간대 현장 목격자 중 4개 그룹, 6명의 목격자를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고 수사에 필요한 것으로 보이는 신용카드 사용내역과 통화내역 등을 분석 중"이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목격자 조사에서 '손씨와 친구 A씨 사이에 다툼이 있었다'는 진술이 나왔는지는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덧붙였다.

또 현장에서 사라졌던 A씨의 휴대전화와 관련 "한강공원과 인근 수중 수색을 하고 있으며, 오늘은 한강경찰대를 추가로 투입해 수색 중"이라고 밝혔다. 이 휴대전화 기종은 '아이폰 8'으로, 색상은 '스페이스 그레이'라고 경찰은 전했다.

이 관계자는 사건의 범죄 혐의점 유무와 관련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부검 결과가 아직 나오지 않았다"고 말을 아끼며 "현재 단계에서는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정확히 다 짚어보겠다"고 밝혔다.

경찰은 필요한 경우 A씨를 추가로 조사할 계획이다. 현재까지 이 사건과 관련해 입건된 사람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강에 폴리스라인 설치하는 경찰들
한강에 폴리스라인 설치하는 경찰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중앙대 의대 본과 1학년 재학생인 손씨는 지난달 24일 오후 11시께부터 이튿날 새벽 2시께까지 반포한강공원 수상택시 승강장 인근에서 A씨와 술을 마시고 잠이 들었다가 실종됐다. 그는 닷새 뒤인 30일 실종 현장에서 멀지 않은 한강 수중에서 시신으로 발견됐다.

A씨는 손씨 실종 당일인 25일 오전 3시 30분께 부모와 통화한 기록이 확인됐다. 그는 오전 4시 30분께 홀로 집으로 돌아갔는데, 잠들었다가 깨어났을 때 손씨가 주변에 없어 먼저 귀가한 것으로 생각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귀가 시 탑승했던) 택시 기사를 조사하는 등 동선 상당 부분을 확인했다"며 "100% 확인을 목표로 하고 있지만, 개별 내용은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말했다.

A씨는 귀가 당시 손씨의 휴대전화를 소지하고 있었다. 본인의 휴대전화는 손씨에게 있을 것으로 추정했는데 이 휴대전화는 실종 당일 오전 7시께 꺼진 뒤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경찰과 자원봉사에 나선 민간잠수부·시민 등은 이를 찾기 위한 수색을 벌이고 있다. 이달 4일과 전날 각각 손씨 실종장소 인근에서 발견된 아이폰 2대는 모두 A씨 것이 아니라고 경찰은 확인했다.

경찰은 국과수에 손씨 시신의 부검을 의뢰해 사망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손씨 시신 왼쪽 귀 뒷부분에는 손가락 2마디 크기의 자상이 2개 있었으나 국과수는 이 상처가 직접 사인은 아니라고 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확한 사인은 정밀검사 결과가 나오는 이달 중순께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한강 실종 의대생 사망 진상 밝혀달라" 靑청원 20만 넘어
"한강 실종 의대생 사망 진상 밝혀달라" 靑청원 20만 넘어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서울 한강공원에서 실종됐다가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 손정민(22) 씨의 사인을 밝혀달라는 국민청원에 하루 만에 20만 명 이상이 동의했다.
6일 오후 3시 30분 현재 35만7천여명이 동의한 해당 국민청원. 경찰은 이날 "서초경찰서 강력팀 7개 전원을 투입해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2021.5.6
[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시민들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잇따라 글을 올리며 경찰의 신속·엄정 수사를 요구하고 있다.

지난 3일 올라온 손씨의 사인을 밝혀달라는 청원에는 이날 오후 3시 30분 기준 35만7천여명이 동의했다. 경찰이 증거 확보와 용의자 조사를 미룬다며 빠르고 성의 있는 수사 진척을 촉구한다는 내용으로 전날 올라온 청원도 같은 시각 6만여명의 동의를 얻었다.

손씨 아버지 손현(50)씨가 경찰의 초동 수사가 미흡했다며 검찰에 낸 진정은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허인석 부장검사)에 배당됐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iUfdGnbJBfw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