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로켓 잔해, 공해상에 떨어질 것…걱정할 필요 없어"

송고시간2021-05-06 13:03

beta

중국이 독자 우주정거장 건설을 위해 쏘아 올린 로켓 잔해가 지구로 추락할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 중국 관영 매체가 '서방의 과장'이라고 일축했다.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6일 우주 전문가를 인용해 로켓 잔해물이 공해상에 떨어질 가능성이 매우 높아 걱정할 필요가 없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5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중국의 로켓 잔해에 대한 입장을 묻자 "미 우주사령부는 창정 5호B의 위치를 인식해 추적하고 있다"며 "우주사령부는 분명히 위치 추적과 추가 세부 사항을 확보하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잔해 추락 주장, 중국 기술 발전에 대한 서방의 과장"

창정 5호B 발사 모습
창정 5호B 발사 모습

[CCTV 화면 캡처]

(베이징=연합뉴스) 한종구 특파원 = 중국이 독자 우주정거장 건설을 위해 쏘아 올린 로켓 잔해가 지구로 추락할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 중국 관영 매체가 '서방의 과장'이라고 일축했다.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6일 우주 전문가를 인용해 로켓 잔해물이 공해상에 떨어질 가능성이 매우 높아 걱정할 필요가 없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왕야난(王亚男) 항공우주잡지 '항공지식' 편집장은 "대부분 파편은 대기권에 진입하는 동안 타버리고 극히 일부만 지상으로 떨어질 것"이라며 "그것도 사람들이 활동하는 곳에서 멀리 떨어진 지역이나 바다에 떨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로켓 잔해 추락은 중국 우주 당국이 로켓의 설계 단계부터 발사지점 선택, 로켓 발사 자세와 궤적 등 모든 단계에서 신중히 고려된 문제라고 덧붙였다.

군사평론가 쑹중핑(宋忠平)은 로켓 잔해가 지구로 돌아오는 것은 정상적이라며 서방의 과장된 중국 위협이라고 맞섰다.

그는 "이것은 중국의 우주기술 발전에 대한 일부 서방 세력의 과장"이라며 "적대국들이 중국의 기술이 발전할 때마다 사용하는 낡은 전략"이라고 주장했다.

중국은 지난달 29일 우주정거장 건설을 위해 핵심 모듈인 톈허(天和)를 실은 창정(長征) 5호B를 발사했지만 제대로 통제되지 않아 지구를 향해 하강하고 있다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대기권 진입 및 추락 지점이 확실하지는 않지만 이르면 이번 주말 지구 대기에 진입할 수 있다는 예상도 나왔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5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중국의 로켓 잔해에 대한 입장을 묻자 "미 우주사령부는 창정 5호B의 위치를 인식해 추적하고 있다"며 "우주사령부는 분명히 위치 추적과 추가 세부 사항을 확보하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jkhan@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tSAaOvkGv6o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