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꽃놀이패' 쥐었다'…野, 부적격 낙마 강공드라이브

송고시간2021-05-06 17:01

beta

국민의힘이 6일 각종 논란에 휩싸인 장관 후보자 3명에 대해 '절대 불가'의 낙인을 찍었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박준영 해양수산부·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의 청문보고서 자체를 거부하며 자진사퇴 압박 수위를 높이는 모습이다.

부적격 장관 후보자들에 대한 따가운 시선을 고려한다면 최소 1~2명의 낙마를 통해 정부·여당의 독주에 경고음을 울리겠다는 입장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법사위 탈환 지렛대 활용" 분석도

포스트코로나2021 세미나 참석하는 김기현
포스트코로나2021 세미나 참석하는 김기현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국민의힘 김기현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왼쪽두번째) , 이종배 정책위의장(오른쪽) , 지상욱 여의도연구원장(왼쪽)이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정책위원회·여의도연구원 공동주최 세미나에 참석하고 있다. 2021.5.6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국민의힘이 6일 각종 논란에 휩싸인 장관 후보자 3명에 대해 '절대 불가'의 낙인을 찍었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박준영 해양수산부·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의 청문보고서 자체를 거부하며 자진사퇴 압박 수위를 높이는 모습이다.

국민의힘은 임혜숙 후보자와 박준영 후보자를 낙마 1·2순위에 올렸다. 정의당도 이들 2명에 대해선 자진해 사퇴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히며 한목소리를 냈다.

부적격 장관 후보자들에 대한 따가운 시선을 고려한다면 최소 1~2명의 낙마를 통해 정부·여당의 독주에 경고음을 울리겠다는 입장이다.

야권의 요구가 관철된다면 문재인 정부의 임기말 국정운영에 타격이 불가피하다.

일단 야권 내부에선 4·7 재보선에서 심판을 받은 여권이 30번째 '야당 패싱'을 감행하기 어렵지 않겠느냐고 보고 있다.

문재인 정부가 야당의 동의 없이 임명한 장관급 인사가 이미 29명에 달하지만, 재보선 이후 상황은 전혀 다르지 않으냐는 것이다.

오히려 또다시 임명을 강행한다면, 야권으로선 정권의 오만함을 한껏 부각할 수 있다는 측면도 고려하고 있다.

지명을 철회하든 임명을 강행하든 간에 야권으로선 밑질 게 없는, 일종의 꽃놀이패인 셈이다.

국민의힘 한 초선의원은 통화에서 "민주당이 임혜숙·박준영 후보자 등에 대한 임명을 강행하면 그 반발 여론을 우리가 등에 업게 되는 것"이라며 "국회 상황이 결국 연속성을 지니고 있다는 점에서, 강공 전략이 앞으로의 협상에도 나쁘지 않은 선택"이라고 말했다. 일각에선 '입법 수문장' 격인 법제사법위원장 자리를 중심으로 원(院)구성 재협상에 지렛대로 활용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국민의례 하는 국민의힘 김기현 당 대표 권한대행
국민의례 하는 국민의힘 김기현 당 대표 권한대행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국민의힘 김기현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왼쪽)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긴급의원총회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2021.5.6 jeong@yna.co.kr

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