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 버팀목…김제시, 소상공인 경영지원비 5억→8억원 증액

송고시간2021-05-06 11:30

beta

전북 김제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힘겨운 소상공인을 위해 시설 개선 및 경영지원 사업비를 5억원에서 8억원을 증액한다고 6일 밝혔다.

올해는 코로나19 장기화로 불황이 길어져 이 사업에 종전보다 많은 274개(시설 개선 218개·경영지원 56개) 업체가 지원했다.

박준배 김제시장은 "소상공인이 무너지면 김제시의 내수 경제가 무너질 수밖에 없다"며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에게 든든한 버팀목이 되는 방안을 지속해서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전북 김제시청
전북 김제시청

[연합뉴스TV 제공]

(김제=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전북 김제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힘겨운 소상공인을 위해 시설 개선 및 경영지원 사업비를 5억원에서 8억원을 증액한다고 6일 밝혔다.

올해는 코로나19 장기화로 불황이 길어져 이 사업에 종전보다 많은 274개(시설 개선 218개·경영지원 56개) 업체가 지원했다.

시는 이에 따라 더 많은 소상공인에게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사업비를 늘렸다.

수혜 대상은 소상공인지원위원회를 통해 결정될 예정이다.

박준배 김제시장은 "소상공인이 무너지면 김제시의 내수 경제가 무너질 수밖에 없다"며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에게 든든한 버팀목이 되는 방안을 지속해서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d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