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외신기자가 기록한 '5·18 최후의 항전지' 41년 만에 공개

송고시간2021-05-06 15:09

beta

1980년 5월 아시아 월스트리트저널 서울지국 기자로서 광주를 찾은 노먼 소프가 기록한 '최후의 항전지' 전남도청은 붉은 피로 물들어있었다.

6일 문화체육관광부 옛전남도청복원추진단은 5·18 당시 외신기자였던 노먼 소프가 촬영한 광주민중항쟁 기록사진을 언론에 공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한쪽 눈 감지 못한 시민군 대변인·까까머리에 교련복 차림으로 산화한 열사들

5·18 외신기자 노먼 소프 "민주주의 꽃피우려 겪은 어려움 젊은 세대 배워야"

5·18 시민군 대변인 윤상원 열사의 마지막 순간을 기록한 사진(노먼 소프 촬영)
5·18 시민군 대변인 윤상원 열사의 마지막 순간을 기록한 사진(노먼 소프 촬영)

[문화체육관광부 옛전남도청복원추진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시민군 대변인 윤상원 열사는 한쪽 눈을 감지 못한 채 전남도청 회의실 바닥에 누워있다.

윤 열사 주변에는 뒷짐을 진 간부, 경계 자세를 취한 병사 등 4명의 계엄군이 저마다 다른 곳에 시선을 두고 서 있다.

광주상고 1학년 학생이었던 안종필, 문재학 열사는 까까머리에 교련복 차림으로 도경찰국 2층 복도에서 웅크리고 있다.

외신기자가 기록한 5·18 최후의 항전지
외신기자가 기록한 5·18 최후의 항전지

(광주=연합뉴스) 6일 오후 광주 동구 옛 전남도청 별관에서 노먼 소프 5·18 기록사진 기증자료 특별전 언론공개행사가 열렸다. 전시는 노먼 소프가 아시아 월스트리트저널 서울지국 소속 기자로 1980년 5월 23일부터 27일까지 광주 현장에서 촬영한 사진, 당시 출입증과 카메라 등을 공개한다. 사진은 노먼 소프가 기록한 5·18 고교생 시민군의 마지막 모습. 2021.5.6 [문화체육관광부 옛전남도청복원추진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hs@yna.co.kr

전남대 2학년생이었던 이정연, 재수생이었던 홍순권, 표구점 점원이었던 박진홍 열사는 버려진 의자가 나뒹구는 도경찰국 민원실 계단 아래에서 널브러졌다.

계엄군은 벽면에서 뜯어낸 칠판을 들것 삼아 열사들의 시신을 도청건물 밖으로 옮겼다.

1980년 5월 아시아 월스트리트저널 서울지국 기자로서 광주를 찾은 노먼 소프가 기록한 '최후의 항전지' 전남도청은 붉은 피로 물들어있었다.

6일 문화체육관광부 옛전남도청복원추진단은 5·18 당시 외신기자였던 노먼 소프가 촬영한 광주민중항쟁 기록사진을 언론에 공개했다.

노먼 소프 5·18기록사진 공개
노먼 소프 5·18기록사진 공개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6일 오후 광주 동구 옛 전남도청 별관에서 열린 노먼 소프 5·18 기록사진 기증자료 특별전 언론공개행사에서 문화체육관광부 옛전남도청복원추진단 관계자가 자료를 설명하고 있다. 전시는 아시아 월스트리트저널 서울지국 소속 기자로 노먼 소프가 1980년 5월 23일부터 27일까지 광주 현장에서 촬영한 사진, 당시 출입증과 카메라 등을 공개한다. 2021.5.6 hs@yna.co.kr

노먼 소프는 계엄군이 도청 진압을 마친 이후 가정 먼저 내부를 취재한 기자로 알려졌다.

계엄군은 27일 0시 1분께 '상무충정작전'을 시작해 오전 5시 10분께 도청 진압을 마쳤다.

오전 7시 20분께 3공수여단이 20사단에 도청을 인계했고, 오전 7시 30분께 계엄군은 도청 내부를 외신기자에게 먼저 공개했다.

옛도청복원추진단은 노먼 소프가 기록한 도청의 촬영 시간이 오전 7시 30분부터 표기됐다고 설명했다.

추진단은 5·18 사망자 검시 보고서를 대조하고, 유가족 진술을 청취해 사진 속 열사들의 신원을 특정했다.

사진은 항쟁 당시 내부 상황을 복원하는 사료로 활용될 예정이다.

외신기자가 기록한 5·18 최후의 항전 직후
외신기자가 기록한 5·18 최후의 항전 직후

(광주=연합뉴스) 6일 오후 광주 동구 옛 전남도청 별관에서 노먼 소프 5·18 기록사진 기증자료 특별전 언론공개행사가 열렸다. 전시는 노먼 소프가 아시아 월스트리트저널 서울지국 소속 기자로 1980년 5월 23일부터 27일까지 광주 현장에서 촬영한 사진, 당시 출입증과 카메라 등을 공개한다. 사진은 노먼 소프가 기록한 27일 오전 전남도청 안팎의 모습. 2021.5.6 [문화체육관광부 옛전남도청복원추진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hs@yna.co.kr

옛도청복원추진단은 탄흔 등 건물에 남긴 흔적과 함께 열사들이 숨을 거둔 자리에도 표식을 남겨 역사성을 보전할 계획이다.

추진단은 계엄군이 들이닥치기 이전 최후의 항전 전야 상황을 고증할 구술과 추가 기록 확보는 과제로 남겨뒀다.

노먼 소프는 필름 카메라와 기자증, 'PRESS' 완장 등 5·18을 취재할 때 사용한 희귀자료를 사진과 함께 기증했다.

외신기자가 기록한 5·18, 전시로 공개
외신기자가 기록한 5·18, 전시로 공개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6일 오후 광주 동구 옛 전남도청 별관에서 노먼 소프 5·18 기록사진 기증자료 특별전 언론공개행사가 열렸다. 전시는 아시아 월스트리트저널 서울지국 소속 기자로 노먼 소프가 1980년 5월 23일부터 27일까지 광주 현장에서 촬영한 사진, 당시 출입증과 카메라 등을 공개한다. 사진은 노먼 소프가 5·18을 취재할 때 사용한 기자증. 2021.5.6 hs@yna.co.kr

옛도청복원추진단은 오는 7일부터 7월 31일까지 옛 도청 별관 2층에서 사진과 자료 등 200여 점을 시민에게 공개한다.

사진과 자료는 5·18 40주년이었던 지난해 한국 정부에 전달돼 1년가량 보존 처리와 디지털 보정이 이뤄졌다.

노먼 소프는 전시를 앞두고 "5·18은 대한민국 민주화를 향한 길고 긴 투쟁의 일부분"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그는 "앞세대가 자유 선거를 확립하고 민주주의를 꽃피우려고 얼마나 많은 어려움을 겪었는지 젊은 세대가 배우고 진심으로 감사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외신기자가 기록한 5·18 최후의 항전지, 41년 만에 공개
외신기자가 기록한 5·18 최후의 항전지, 41년 만에 공개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6일 오후 광주 동구 옛 전남도청 별관에서 열린 노먼 소프 5·18 기록사진 기증자료 특별전 언론공개행사에서 문화체육관광부 옛전남도청복원추진단 관계자가 자료를 설명하고 있다. 전시는 아시아 월스트리트저널 서울지국 소속 기자로 노먼 소프가 1980년 5월 23일부터 27일까지 광주 현장에서 촬영한 사진, 당시 출입증과 카메라 등을 공개한다. 2021.5.6 hs@yna.co.kr

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