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두 살 아들에게 전자담배 물려"…말레이 경찰, 20대 아빠 체포

송고시간2021-05-06 10:11

beta

말레이시아에서 두살배기 아들에게 전자담배를 물리고 연기를 흡입하도록 한 20대 아버지가 경찰에 체포됐다.

6일 하리안메트로 등에 따르면 휴대폰으로 만화를 보고 있던 남자아기에게 누군가 두 차례 전자담배를 물렸고, 아기가 연기 때문에 캑캑거리는 12초 분량 동영상이 최근 현지 SNS에 퍼졌다.

놀랍게도 해당 동영상은 이달 2일 말레이시아 셀랑고르주 바투동굴 인근에 사는 20대 부부가 두살배기 아들을 찍은 것이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전자담배(CG). [연합뉴스TV 제공]

전자담배(CG). [연합뉴스TV 제공]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말레이시아에서 두살배기 아들에게 전자담배를 물리고 연기를 흡입하도록 한 20대 아버지가 경찰에 체포됐다.

6일 하리안메트로 등에 따르면 휴대폰으로 만화를 보고 있던 남자아기에게 누군가 두 차례 전자담배를 물렸고, 아기가 연기 때문에 캑캑거리는 12초 분량 동영상이 최근 현지 SNS에 퍼졌다.

놀랍게도 해당 동영상은 이달 2일 말레이시아 셀랑고르주 바투동굴 인근에 사는 20대 부부가 두살배기 아들을 찍은 것이었다.

아기의 아버지(23)가 아들에게 전자담배를 물렸고, 이 모습을 엄마가 재미있다고 촬영해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처음 올렸다.

"정신나간 짓"이라고 네티즌들의 비난이 빗발치자 아기의 엄마는 처음에는 "내 SNS에 뭐든 자유롭게 올릴 수 있다"고 주장했으나, 이후 "잘못했으니 동영상을 더 이상 퍼나르지 말아달라"고 부탁했다.

하지만, 신고를 받은 말레이시아 경찰은 사회복지사와 함께 지난 4일 이들의 집을 찾아내 아기를 구조했다.

경찰은 "아기의 아버지가 담배를 물렸기 때문에 아동법 위반 혐의로 체포해 조사 중이고, 아기는 엄마와 함께 쿠알라룸푸르의 병원으로 옮겨 건강검진을 받도록 했다"고 발표했다.

noano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