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범계 "김오수, 수사·행정 밝아…檢수장 자격 갖춰"

송고시간2021-05-06 09:34

beta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6일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해 "일선 검사장과 대검 부장검사, 법무부 차관을 한 만큼 수사와 행정에 두루 밝아 검찰 수장이 될 만한 자격을 갖춘 분"이라고 평가했다.

박 장관은 이날 법무부 정부과천청사 출근길에 취재진과 만나 김 후보자를 제청한 이유를 이같이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질문 답하는 박범계 장관
질문 답하는 박범계 장관

(과천=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6일 오전 정부과천청사 내 법무부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1.5.6 mon@yna.co.kr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기자 =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6일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해 "일선 검사장과 대검 부장검사, 법무부 차관을 한 만큼 수사와 행정에 두루 밝아 검찰 수장이 될 만한 자격을 갖춘 분"이라고 평가했다.

박 장관은 이날 법무부 정부과천청사 출근길에 취재진과 만나 김 후보자를 제청한 이유를 이같이 밝혔다. 김 후보자가 친정부 성향이라는 지적에는 "검찰의 정치적 중립은 문재인 대통령의 중요한 관심사"라고만 했다.

박 장관은 김 후보자 취임 이후 단행할 검찰 인사에 대해선 "촘촘하고 객관적인 기준을 만들어 김 후보자가 취임하면 잘 협의하고 의견을 들어서 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총장의 의견을 듣는 절차를 공식화하고, 최종적으로는 인사권자인 대통령의 뜻도 잘 받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법무부는 최근 사법연수원 27∼31기를 대상으로 인사 검증 동의서를 받기 시작했다. 이들은 검사장·차장검사 승진 대상이다.

지난해 추미애 전 장관 시절 연수원 28기까지 검사장 승진이 이뤄졌다. 박 장관 취임 후엔 소폭 인사를 내 승진자도 없었다. 이에 따라 김 후보자 취임 이후 단행될 인사가 상당 규모로 이뤄질 전망이다.

san@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yUVHaoCAX_A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