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에 분무하는 스프레이 독감 백신 개발

송고시간2021-05-06 09:35

beta

코에 분무하는 스프레이 독감 백신이 개발돼 동물 실험에서 효과가 입증됐다.

미국 조지아 대학 의생명 과학 연구소(Institute for Biomedical Sciences)의 왕바오중 교수 연구팀은 여러 종류의 독감 바이러스 변종에 폭넓게 효과를 발휘하는 코 스프레이 독감 백신을 개발했다고 UPI 통신이 5일 보도했다.

이 스프레이 백신은 독감 바이러스의 막대사탕처럼 생긴 표면 단백질인 헤마글루티닌(HA:hemagglutinin)을 나노분자의 크기로 정제해 재조합(recombinant) HA로 만든 뒤 코를 통해 분무 형태로 온 몸에 퍼질 수 있게 한 것이라고 연구팀은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독감 백신
독감 백신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코에 분무하는 스프레이 독감 백신이 개발돼 동물 실험에서 효과가 입증됐다.

미국 조지아 대학 의생명 과학 연구소(Institute for Biomedical Sciences)의 왕바오중 교수 연구팀은 여러 종류의 독감 바이러스 변종에 폭넓게 효과를 발휘하는 코 스프레이 독감 백신을 개발했다고 UPI 통신이 5일 보도했다.

현재 사용되고 있는 주사형 독감 백신은 특정 독감 바이러스 변종에만 효과가 있는 바이러스 변종 특이(strain-specific) 백신으로 새로 나타나는 바이러스 변종에는 효과가 적다.

이에 비해 코 스프레이 백신은 독감 바이러스가 우리 몸으로 들어오는 관문인 기도(respiratory tract)에서 점막(mucosa) 면역반응을 일으켜 감염을 차단하기 때문에 근육에 주사하는 재래식 백신보다 효과가 크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이 스프레이 백신은 독감 바이러스의 막대사탕처럼 생긴 표면 단백질인 헤마글루티닌(HA:hemagglutinin)을 나노분자의 크기로 정제해 재조합(recombinant) HA로 만든 뒤 코를 통해 분무 형태로 온 몸에 퍼질 수 있게 한 것이라고 연구팀은 밝혔다.

연구팀은 이 스프레이 백신을 여러 종류의 독감 바이러스 변종에 감염된 생쥐와 세포배양을 통해 실험했다.

그 결과 이 나노분자들이 기도의 점막 표면과 몸 전체에 면역반응을 크게 촉진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러한 강력한 면역반응은 동종(homologous) 바이러스 종과 이종(heterologous) 바이러스 종의 공격에 모두 대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재래식 백신은 항체반응을 유도하는 것이 거의 전부다. 그러나 최근 연구는 폐의 독감 바이러스 감염에 대한 최적의 교차 방어(cross-protection)에는 폐에 상주하는(resident) 면역세포인 기억 T세포(memory T cell)의 반응이 필요하다는 사실을 보여주고 있다고 연구팀은 지적했다.

폐에 있는 T 세포 반응을 유발하려면 독감 바이러스가 기도를 감염시키는 통로에 대한 백신 접종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이 코 스프레이 백신은 기존 백신보다 접종이 손쉬워 주삿바늘을 무서워하는 사람들이 편하게 맞을 수 있고 접종 비용도 저렴한 이점이 있다고 연구팀은 강조했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국립과학원 회보(Proceedings of the National Academy of Sciences) 최신호에 발표됐다.

sk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