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형 자치경찰' 닻 올렸다…초대 부산자치경찰위원회 출범(종합)

송고시간2021-05-06 16:10

beta

오는 7월 전국 자치경찰제가 전면시행될 예정인 가운데 부산형 자치경찰제도를 이끌 초대 부산자치경찰위원회가 닻을 올렸다.

부산자치경찰위원회는 6일 오후 부산시청 대회의실에서 출범식을 열고 공식 업무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자치경찰 지휘 감독할 7인 합의제 행정기구…41명 규모 사무국 진용 갖춰

2달간 시범 운영 후 개선점 보완, 7월부터 본격 시행

부산자치경찰위원회 현판식
부산자치경찰위원회 현판식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6일 오후 부산 연제구 국민연금공단 부산지사 건물에서 '부산자치경찰위원회 현판식'이 열리고 있다. 부산자치경찰위원회는 해당 건물 18층에 위치하게 됐다. 2021.5.6 ready@yna.co.kr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오는 7월 전국 자치경찰제가 전면시행될 예정인 가운데 부산형 자치경찰제도를 이끌 초대 부산자치경찰위원회가 닻을 올렸다.

부산자치경찰위원회는 6일 오후 부산시청 대회의실에서 출범식을 열고 공식 업무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부산 자치경찰제를 지휘·감독하는 7인의 합의제 행정기구다.

부산은 정용환 자치경찰위원장과 박노면 사무국장 등 경찰 출신 2명과 법조계 출신 2명, 상공계 출신 1명, 교육계 출신 1명, 학계 출신 1명으로 위원회를 꾸렸다.

부산 자치 경찰 인사와 업무 범위 설정 권한은 모두 위원회에 있다.

이날 공식 출범하는 자치경찰위원회는 1국 2과 6팀 41명 규모로 사무국을 꾸렸다.

부산형 자치경찰은 내달까지 2개월간 시범운영 기간을 거친 뒤 개선을 거쳐 7월부터 본격적인 시행에 들어간다.

출범식에는 정 위원장 취임사를 시작으로 박형준 부산시장 기념사, 신상해 부산시의회 의장과 진정무 부산경찰청장 축사 등이 이어졌다.

아동학대와 학교폭력 등 생활범죄로부터 시민을 보호하게 될 부산형 자치경찰을 상징하는 공연단 축하 행사도 열렸다.

부산자치경찰위원회 현판식
부산자치경찰위원회 현판식

[차근호 기자]

정 위원장은 "자치경찰 목적인 분권과 민주성이라는 가치를 부산형 자치경찰제에 녹이는데 위원장으로서 맡은 소임을 충실히 하겠다"고 밝혔다.

부산자치경찰위원회 출범에 앞서 위원회 구성을 앞두고 우려도 나왔다.

위원장과 사무국장이 모두 경찰 출신인 것은 전국 자치경찰위원회 중 부산이 처음이어서 견제 기능이 약할 것이라는 목소리도 나온다.

이에 대해 정 위원장은 "위원들이 함께 심의하고, 의결사항에 대해서는 시장이나 행정부 장관이 재의를 요구할 수 있는 만큼 우려는 안해도 된다"면서 "경찰 출신이라 경찰 업무에 대해 잘 알고 있기 때문에 오히려 더 핵심적인 부분에 대해서는 견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자치 경찰 업무 중에 여청(여성·청소년) 관련이 주요 업무임에도 위원회에 여성 위원이 없는 것과 관련해서는 정 위원장은 "위원회 정책 추진 과정에서 전문가 자문이라던지 여성을 비롯한 각계 소리가 반영될 수 있도록 운용의 묘를 살리겠다"고 밝혔다.

rea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