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단속 피해 밤바다 헤엄쳐 달아난 해경…부산해경 즉시 직위해제(종합)

송고시간2021-05-06 15:53

beta

부산 해양경찰서 소속 경찰관이 육상경찰의 음주단속을 피해 바다로 뛰어들어 헤엄쳐 도주하는 어처구니없는 일이 벌어졌다.

이 바람에 음주단속 경찰이 선박까지 동원해 바다를 심야 수색하는 소동이 벌어졌고, 인근을 지나던 시민은 사람이 바다에 빠진 줄 알고 구조하러 나섰다가 병원으로 이송되는 일까지 빚어졌다.

6일 부산경찰청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 39분께 부산 영도구 한 회전교차로에서 음주단속을 하던 경찰이 후진하는 승용차 한 대를 발견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찰이 신원 확인하려 하자 그대로 투신…특수부대 출신 수영에 능해

심야 수색에 선박 동원 등 소동…구하러 바다 뛰어든 시민 병원 이송

부산해경 직위해제 후 수사 결과 따라 징계 수위 결정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박성제 기자 = 부산 해양경찰서 소속 경찰관이 육상경찰의 음주단속을 피해 바다로 뛰어들어 헤엄쳐 도주하는 어처구니없는 일이 벌어졌다.

이 바람에 음주단속 경찰이 선박까지 동원해 바다를 심야 수색하는 소동이 벌어졌고, 인근을 지나던 시민은 사람이 바다에 빠진 줄 알고 구조하러 나섰다가 병원으로 이송되는 일까지 빚어졌다.

6일 부산경찰청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 39분께 부산 영도구 한 회전교차로에서 음주단속을 하던 경찰이 후진하는 승용차 한 대를 발견했다.

경찰은 단속을 피해 달아나는 것으로 보고 승용차를 추적, 단속 지점에서 약 300m 떨어진 지점에 차를 세우고 내리는 운전자 A씨를 확인했다.

A씨는 경찰이 신원을 확인하던 도중 갑자기 인근 바다로 뛰어들어 도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해경 선박 3대와 형사들이 심야에 일대를 수색하는 소동이 벌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DjzMPwYaTTE

수색이 한창이던 6일 새벽 경찰은 A씨가 주변 편의점에서 슬리퍼를 산 것을 확인하고 A씨가 육상으로 올라온 것을 알게 됐다.

경찰은 A씨 신분을 확인해 전화를 걸었고, 오전 3시 30분 자진 출석해 검거했다고 설명했다

A씨는 부산해양경찰서 소속인 해양 경찰로 확인됐다.

깜깜한 밤 수색하는 경찰관
깜깜한 밤 수색하는 경찰관

[부산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특수부대 출신 함정 근무자여서 수영에 매우 능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물에 뛰어든 A씨를 향해 나오라고 했는데 능숙하게 헤엄을 쳐 도망갔다"면서 "A씨가 물에 빠진 줄 안 한 시민은 구조를 위해 바다에 뛰어들었다가 119에 이송되기도 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5시간 만에 검거된 A씨 혈중알코올농도를 측정한 결과 기준치 이하 농도가 측정됐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한밤 차가운 바닷물에 뛰어들며 술이 깼고, 상당한 시간이 흐른 뒤 측정한 것이라 측정 거부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를 추정하는 위드마크 공식을 적용해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위드마크 공식은 음주운전 시점의 혈중알코올농도를 역으로 계산하는 수사기법을 말한다.

경찰은 "A씨는 현재 훈방 조처된 상태로 7∼8일 중 다시 소환해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A씨 차 안에 동승자도 있었던 정황을 확인하고 인적 사항을 확보했다고 전했다.

동승자는 해경 직원은 아닌 것으로 확인된다.

경찰은 "남성 동승자도 1명이 있었다가 현장에서 달아난 것으로 확인된다"면서 "해당 동승자도 곧 소환해 조사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부산해경은 A씨 직위를 해제했으며 추후 수사 결과에 따라 징계 수위를 결정할 방침이다.

rea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