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WHO 사무총장, 美 백신 지재권 면제 지지에 "역사적 결정"(종합)

송고시간2021-05-06 20:29

beta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에 대한 지식재산권 면제를 지지한 미국에 대해 "지혜로운 리더십을 보여줬다"며 환영했다.

그는 5일(현지시간) 트위터에서 "백신 지재권 면제에 대한 조 바이든과 USTR(미국 무역대표부)의 지지는 세계 공중보건 위기를 바로잡기 위한 리더십을 보여주는 강력한 사례"라고 밝혔다.

"이는 백신의 공평함을 위한 역사적 결정"이라면서 "위기의 순간에 모든 사람의 건강을 우선시했다"고 평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세계백신면역연합도 환영…"제조사가 노하우도 전달하도록 해야"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

[사진=WHO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제네바=연합뉴스) 김유아 기자 임은진 특파원 =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에 대한 지식재산권 면제를 지지한 미국에 대해 "지혜로운 리더십을 보여줬다"며 환영했다.

그는 5일(현지시간) 트위터에서 "백신 지재권 면제에 대한 조 바이든과 USTR(미국 무역대표부)의 지지는 세계 공중보건 위기를 바로잡기 위한 리더십을 보여주는 강력한 사례"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백신의 공평함을 지지하는 지혜롭고 도덕적인 리더십을 반영한다"고 강조했다.

또 바이든 행정부가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지식재산권 면제를 지지한다는 내용이 담긴 미국 무역대표부(USTR)의 성명을 첨부하며 "기념비적인 순간"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는 백신의 공평함을 위한 역사적 결정"이라면서 "위기의 순간에 모든 사람의 건강을 우선시했다"고 평가했다.

WHO와 코로나19 백신 공동 구매·배분을 위한 국제 프로젝트인 코백스를 이끄는 세계백신면역연합(Gavi) 역시 환영 입장을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Gavi는 "우리는 (바이든) 정부가 (백신) 원재료 생산을 늘리기 위해 노력하겠다는 약속의 중요성 역시 인정한다"며 "그것은 현재의 글로벌 공급 제약을 완화하는 데 즉각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제 전 세계의 공평한 (백신) 접근을 위해 미국은 제조사들이 지재권뿐 아니라 긴급한 글로벌 증산을 위한 노하우도 전달하도록 지원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취재진과의 문답에서 미국이 세계무역기구(WTO)의 코로나19 백신 지재권 면제를 지지할 것인지를 묻는 말에 "그렇다"고 답했다.

USTR도 성명을 내고 바이든 행정부가 백신 제조를 확대하고 원료 공급을 늘리기 위한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면서 백신 지재권 면제를 지지한다고 발표했다.

백신 지재권 면제는 제약사가 특허권 행사를 포기하고 다른 나라의 복제약 생산을 허용하는 구상으로, 그간 전 세계에서 벌어지는 코로나19 백신 부족 사태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으로 거론돼왔다.

다만 일부 선진국은 자국 제약사를 의식해 반대할 가능성이 있어 난관이 있을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kua@yna.co.kr, eng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