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G7 외교장관들, 중국 인권침해·홍콩 문제에 우려 표명

송고시간2021-05-06 04:07

공동성명서 '건설적인 국제질서 참여' 촉구

5일(현지시간) 폐막한 G7 외교·개발장관회의 의장국인 영국의 보리스 존슨 총리. [AFP=연합뉴스]

5일(현지시간) 폐막한 G7 외교·개발장관회의 의장국인 영국의 보리스 존슨 총리. [AFP=연합뉴스]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세계 주요 7개국(G7)이 중국을 향해 건설적으로 국제질서에 참여할 것을 촉구했다.

G7 외교·개발장관들은 4∼5일(현지시간) 이틀간 회의를 한 뒤 발표한 공동성명(코뮈니케)에서 이러한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기후변화와 생물다양성을 비롯한 글로벌 이슈에 대한 대응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의 경제 회복 촉진, 팬데믹(바이러스의 세계적 대유행) 퇴치 지원 등은 중국은 물론 우리 모두의 이익에 부합한다"며 "우리는 지역 및 글로벌 평화·안보·번영을 위해 중국과 함께 협력할 기회를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신장 위구르·티베트 등에서의 소수 민족 인권 탄압과 홍콩 민주주의 퇴보 등에 깊은 우려를 표하고 인권과 기본적인 자유를 존중하는 한편 국제 규범과 법적 의무를 준수해줄 것을 거듭 촉구했다.

아울러 자유롭고 공정한 국제 경제시스템을 손상하는 중국의 관행을 지적하면서 독단적이고 강압적인 경제 정책과 관행에 맞서 글로벌 경제 회복력을 강화하는 데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동성명에는 중국을 향해 사이버상에서의 지적재산 탈취 행위를 자제하는 등 사이버 공간에서 책임 있게 행동해줄 것을 촉구하는 내용도 담겼다.

성명은 이와 더불어 세계보건기구(WHO) 포럼 및 세계보건총회(WHA)에 대만의 참석을 지지한다고 명문화했다.

lu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