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전규제 합리화' 이소영 곤욕…"역시 초선5적, 당 떠나라"

송고시간2021-05-05 16:06

beta

4·7 재보선 패인으로 '조국 사태'를 거론했다가 친문 강성 당원들로부터 '2030 초선 5적'으로 낙인찍힌 더불어민주당 이소영 의원이 5일 또다시 곤욕을 치렀다.

이번에는 "한국전력공사에 대한 정부 규제를 합리화해야 한다"는 발언이 발단이 됐다.

이날 권리당원 게시판에서는 "민영화라니 제정신입니까", "역시 초선5적이다", "민주당에 있을 사람이 아니다" 등의 수위 높은 공격이 나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친문 강성파 "야당 가서 민영화 외쳐라" 비난 폭주

더불어민주당 이소영 의원
더불어민주당 이소영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규빈 기자 = 4·7 재보선 패인으로 '조국 사태'를 거론했다가 친문 강성 당원들로부터 '2030 초선 5적'으로 낙인찍힌 더불어민주당 이소영 의원이 5일 또다시 곤욕을 치렀다.

이번에는 "한국전력공사에 대한 정부 규제를 합리화해야 한다"는 발언이 발단이 됐다.

이 의원은 전날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 "한전은 국가가 지분 51%를 소유하는 공기업이지만 나머지는 코스피와 뉴욕증권거래소에 상장돼있는 기업인데, 상장기업이라고 보기 어려울 정도로 정부의 많은 규제 속에 놓여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전기를 누구로부터 살지 스스로 결정할 수 없고 전기요금 약관을 개정하려면 정부의 승인이 필요하다"며 "영리기업으로서의 기본적인 경영상 의사결정도 할 수 없는 것은 리스크가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러한 이슈를 예방하고 합리적인 에너지 시장을 만들기 위해서는 정부의 개입이 적어져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문 후보자는 "우리나라 전력시장이 상대적으로 아직 규제적인 요인이 많다는 것을 인정한다"며 "시장경제에 맞게 운영될 수 없는지 고민하도록 하겠다"고 답한 바 있다.

그러나 이를 두고 강성 당원들은 즉각 반발했다.

이날 권리당원 게시판에서는 "민영화라니 제정신입니까", "역시 초선5적이다", "민주당에 있을 사람이 아니다" 등의 수위 높은 공격이 나왔다.

일부 지지자들은 이 의원의 페이스북 계정에도 비난 댓글을 남겼다.

한 지지자는 "왜 민주당 옷을 입고 민영화하자고 지껄이냐"며 "국민의힘으로 가서 민영화 외쳐라"고 적었다.

이 의원은 송영길 신임 대표 체제에서 대변인 후보로도 거론돼왔다.

목소리 내지 못한 민주당 초선 의원의 뒤늦은 반성
목소리 내지 못한 민주당 초선 의원의 뒤늦은 반성

더불어민주당 전용기, 오영환, 이소영, 장경태, 장철민 등 초선 의원들이 4월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2030의원 입장문' 발표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rbqls1202@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