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野 "임혜숙·박준영·노형욱 3인방 부적격…林 자진사퇴해야"

송고시간2021-05-05 12:28

beta

국민의힘은 5일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박준영 해양수산부·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3인에 대해 "부적격" 판정을 내렸다.

국민의힘은 특히 임혜숙 후보자를 낙마 대상 1순위로 꼽고 자진사퇴를 촉구하며 '불가론'을 펴고 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야당 간사인 박성중 의원은 "임 후보자는 자진해서 사퇴해야 한다. 오늘까진 여권의 기류를 보겠다"며 "정의당조차 낙마 리스트인 '데스노트'에 올려놓지 않았느냐. 청와대도 부담스러울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낙마 1순위' 임혜숙 청문보고서 채택 자체 거부…진통 예고

인사청문회에서 선서하는 5인의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선서하는 5인의 장관 후보자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장관 후보자들이 선서하고 있다.
왼쪽부터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후보자,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 2021.5.4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국민의힘은 5일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박준영 해양수산부·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3인에 대해 "부적격" 판정을 내렸다.

이에 따라 이들 3인방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도 난항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은 특히 임혜숙 후보자를 낙마 대상 1순위로 꼽고 자진사퇴를 촉구하며 '불가론'을 펴고 있다.

임 후보자에 대해서는 청문보고서 채택 자체를 거부한다는 방침이다.

당 핵심 관계자는 통화에서 "세 후보가 모두 부적격이지만 특히 임 후보자 제일 문제라고 본다. 그다음으로는 박 후보자, 노 후보자 순"이라고 밝혔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야당 간사인 박성중 의원은 "임 후보자는 자진해서 사퇴해야 한다. 오늘까진 여권의 기류를 보겠다"며 "정의당조차 낙마 리스트인 '데스노트'에 올려놓지 않았느냐. 청와대도 부담스러울 것"이라고 말했다.

임 후보자는 아파트 다운계약·위장전입·가족 동반 외유성 출장·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 무자격 지원·논문 표절 등 각종 의혹에 휩싸인 상태다.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간사 이만희 의원은 박 후보자에 대해 "본인 스스로 (밀수 의혹이 불거진) 도자기가 총 1천250여 점이라고 얘기했다. 부적격"이라고 평가했다.

야권은 노 후보자의 세종시 아파트 특별공급 재테크, 이른바 '관테크'(관사 재테크) 의혹을 두고도 "변명에 급급했다"고 비판했다.

다만, 박 후보자와 노 후보자에 대해서는 청문보고서에 부적격 의견을 적시하는 방식으로 채택 자체에는 응할 수도 있다는 당내 분위기도 감지되고 있다.

국민의힘 김예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전날 인사청문회에 대해 "직무수행 능력과 전문성을 따져보기도 전에, 기본 자질부터 짚고 넘어가는 데 한참이 걸리니 민망하고 허망하다"고 총평했다.

그러면서 "이런 후보자를 낸 청와대와 민주당이 더 문제"라며 "임기 1년 남았으니 마음대로 하겠다는 인식을 버리고, 국민의 소리에 귀 기울여 악수(惡手)를 두지 않기를 권고한다"고 했다.

전날 인사청문회가 실시된 5개 부처 후보자 가운데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청문보고서는 청문회 직후 여야 합의로 채택됐다.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보고서도 오는 6일 무난히 채택될 것으로 전망된다.

[그래픽] 임혜숙·박준영·노형욱 후보자 인사청문회 의혹별 입장
[그래픽] 임혜숙·박준영·노형욱 후보자 인사청문회 의혹별 입장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4일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야당인 국민의힘은 아파트 다운계약·위장전입·가족 동반 외유성 출장·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 무자격 지원·논문 표절 등 임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을 열거하며 '자진 사퇴'를 요구했다.
jin34@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dh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