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너는 선물이었다"…눈물 속 한강공원 사망 대학생 발인식

송고시간2021-05-05 11:39

beta

서울 한강공원에서 실종됐다가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 손정민(22)씨의 장례 절차가 5일 마무리됐다.

이날 오전 8시 20분께 서초구 서울성모병원에서 치러진 발인식에는 유족들과 고인의 친구들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빈소를 지켜온 고인의 부모는 눈물을 훔쳤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사인 규명' 국민청원 30만명 넘어

[촬영 조다운]

[촬영 조다운]

(서울=연합뉴스) 정성조 기자 = 서울 한강공원에서 실종됐다가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 손정민(22)씨의 장례 절차가 5일 마무리됐다.

이날 오전 8시 20분께 서초구 서울성모병원에서 치러진 발인식에는 유족들과 고인의 친구들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빈소를 지켜온 고인의 부모는 눈물을 훔쳤다.

손정민씨의 친구는 조사에서 "정민이는 남을 위해 마음을 쓰는 좋은 친구였다"며 슬픔을 표현했다.

아버지 손현(50)씨는 "친구들이 너를 어떻게 생각하는지 아빠는 들었다. 내가 그런 놈을 얻으려고 살았다"며 "나는 늘 네가 선물이라고 생각했다. 네가 우리 가족에게 왔던 시간이 짧은데 넌 참 많은 것을 줬고 인생이 살만하다는 것을 알려줬다"고 했다.

눈물을 머금은 조문객들이 헌화를 마친 뒤 손씨의 관이 병원을 출발했다. 친구들이 운구하는 관을 손씨의 아버지는 쓰다듬었고 어머니는 오열했다.

운구 행렬은 인근 잠원동성당으로 이동해 장례미사를 진행했다.

아버지 손현씨는 이날 새벽 자신의 블로그에 "지난주 일요일부터 진행된 믿을 수 없는 일들이 1차전을 마감한다"면서 "정민이의 학교 친구들이 4일 내내 왔다. 아들의 교우활동을 모르던 저는 아무도 말 걸어주지 않았을 때 제일 먼저 말을 건네줘서 고마웠다는 분들이 많은 것을 보고 아들이 잘 살았구나 하는 생각을 했다"고 썼다.

한강공원 사망 대학생 눈물속 발인…"같이 놀아줘서 고맙다"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pR1K72JBCVk

그는 아들의 친구들이 보냈다는 캐릭터 선물들과 익명의 시민이 보낸 위로 편지도 소개하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손씨의 사인을 밝혀달라며 지난 3일 시작된 청와대 국민청원은 이날 정오 기준 30만9천여명의 동의를 얻었다.

xi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