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도지코인 30%대 급등 0.5달러선 돌파…4위 가상화폐 부상(종합)

송고시간2021-05-05 10:14

beta

가상화폐 도지코인의 가격이 30% 이상 폭등하며 50센트(0.5달러) 선을 넘어섰다.

암호화폐 정보 사이트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4일 오후 1시(미 서부시간 기준·한국 시간 5일 오전 5시) 기준 도지코인의 가격은 24시간 전에 비해 37.41%나 오르며 0.5676달러로 상승했다.

도지코인은 최근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미국프로농구(NBA) 댈러스 매버릭스 구단주 마크 큐번 등 억만장자들이 잇따라 관심을 표명하며 가치가 급상승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더리움도 상승세 속 한때 3천500달러도 넘겨…비트코인은 5%↓

도지코인의 로고.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지코인의 로고.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가상화폐 도지코인의 가격이 30% 이상 폭등하며 50센트(0.5달러) 선을 넘어섰다.

암호화폐 정보 사이트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4일 오후 1시(미 서부시간 기준·한국 시간 5일 오전 5시) 기준 도지코인의 가격은 24시간 전에 비해 37.41%나 오르며 0.5676달러로 상승했다.

이날 오전 7시 10분께에는 사상 최고점인 0.5924달러까지 상승했다가 소폭 빠진 것이다.

이에 따라 시총도 735억9천만달러로 늘며 전체 가상화폐 가운데 네 번째 큰 규모로 올라섰다.

도지코인은 최근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미국프로농구(NBA) 댈러스 매버릭스 구단주 마크 큐번 등 억만장자들이 잇따라 관심을 표명하며 가치가 급상승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자산 거래 플랫폼 '이토로'와 '제미니'가 거래 대상 목록에 도지코인을 추가한 것이 이날 가격 급등을 불렀다는 분석도 나온다.

이토로의 조치로 전 세계적으로 2천만명의 이용자에게 도지코인 거래가 가능해졌다는 것이다.

또 주식·외환 거래 플랫폼 오랜다의 수석 애널리스트 에드워드 모야는 이번 급등이 8일로 예정된 머스크의 코미디쇼 '새터데이나잇 라이브'(SNL) 출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고 CNBC는 전했다.

많은 가상화폐 트레이더들이 머스크의 SNL 출연을 앞두고 들뜬 분위기를 놓치고 싶어하지 않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CNBC는 그러면서 가상화폐 지지자들조차도 도지코인의 경우 비트코인이나 이더리움과 달리 내재 가치가 있다고 주장하지 않는다는 도지코인 비판론자들의 의견을 전했다.

두 번째로 규모가 큰 이더리움도 상승세를 이어갔다.

이더리움의 가격은 24시간 전과 견줘 4.04% 상승한 3천422.56달러로 집계됐다. 이날 오전 6시 30분께 3천500달러 선까지 올라갔던 이더리움은 9시 40분께 3천200달러대까지 빠졌다가 다시 반등했다.

이더리움의 시가총액은 3천966억3천여만달러로 불었다.

가장 규모가 큰 가상화폐인 비트코인의 가격은 24시간 전보다 4.92% 하락해 5만4천650.07달러로 집계됐다. 시총은 1조200억달러로 1조달러대를 유지했다.

sisyph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