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옐런 미 재무 "경제 과열되지 않게 금리 다소 올라야할수도"(종합)

송고시간2021-05-05 07:52

beta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은 4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서 급반등 중인 미 경제의 과열을 막기 위해 기준금리를 올려야 할 필요성을 시사했다.

옐런 장관은 이날 미 시사지 애틀랜틱 주최로 열린 '미래경제서밋' 행사에서 방영된 사전 녹화 인터뷰를 통해 "우리 경제가 과열되지 않도록 금리가 다소 올라야 할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옐런 장관은 "추가 지출이 미 경제 규모에 비해 상대적으로 작은 수준이기는 하지만, 그것이 매우 완만한 금리 인상을 유발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재정지출이 완만한 금리인상 유발 가능" 전망…옐런의 입에 나스닥↓

이후 다른 행사서 "금리인상 예측하거나 권고한 것 아니다" 수습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은 4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서 급반등 중인 미 경제의 과열을 막기 위해 기준금리를 올려야 할 필요성을 시사했다.

미 경제 수장의 금리 인상 가능성 시사에 뉴욕증시가 출렁였으나, 이후 옐런 장관은 그런 뜻이 아니라며 수습에 나섰다.

옐런 장관은 이날 미 시사지 애틀랜틱 주최로 열린 '미래경제서밋' 행사에서 방영된 사전 녹화 인터뷰를 통해 "우리 경제가 과열되지 않도록 금리가 다소 올라야 할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사태 대응을 위해 여러 차례의 재정부양 패키지를 집행한 데 더해 조 바이든 대통령이 약속한 물적·인적 인프라 투자 계획까지 시행되면 어마어마한 돈이 시장에 풀린다는 점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보인다.

전임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와 바이든 행정부는 지금까지 코로나19 대응에 총 5조3천억달러(약 5천957조원)를 지출했고, 바이든 대통령이 제시한 인프라 등 투자 계획에는 4조달러(약 4천496조원)가 소요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옐런 장관은 "추가 지출이 미 경제 규모에 비해 상대적으로 작은 수준이기는 하지만, 그것이 매우 완만한 금리 인상을 유발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전직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기도 한 옐런 장관의 이런 언급은 미 경제 회복 속도가 당초 예상을 웃돌면서 인플레이션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더욱 주목된다.

미 노동부 조사 결과 지난 3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전년 동월보다 2.6% 급등해 물가상승 염려를 더했다.

이에 제롬 파월 현 의장을 비롯한 연준의 주요 인사들은 물가상승 압력이 "일시적일 것"이라며 시장의 불안을 일축해왔다. 옐런 장관도 지난 2일 NBC 방송 인터뷰에서 "인플레이션이 문제가 될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고 단언했다.

그러나 래리 서머스 전 재무장관을 비롯한 몇몇 경제학자들은 과도한 재정 지출이 "반갑지 않은" 인플레이션을 촉발할 가능성을 경고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옐런 장관이 금리 인상 가능성을 직접 거론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분석했다. 빌 클린턴 전 행정부 이후 트럼프 전 대통령을 제외하면 행정부가 금리 정책에 대한 언급을 삼가는 것이 수십년의 관행이었기 때문이다.

옐런 장관의 인터뷰가 보도된 이날 기술주 위주의 나스닥 지수는 261.61포인트(1.88%) 급락한 13,633.50에 마감돼 3월 이후 최악의 하루를 보냈다.

초대형 블루칩(대형 우량주)들로 구성된 다우존스30 산업평균 지수가 0.06% 오른 것과 달리 나스닥에는 금리 영향을 많이 받는 성장주가 많이 포함돼 있기 때문이다. 이날 애플은 3.5%, 구글 모회사 알파벳은 1.6%, 페이스북은 1.3% 각각 하락했다.

파장이 커지자 옐런 장관은 오후 WSJ 주최 'CEO 협의회 서밋' 행사에서 "내가 (금리인상을) 예측하거나 권고한 것이 아니다"라며 진화에 나섰다.

특히 자신이 통화 정책에 관여한 것처럼 비친 데 대해 "나는 연준의 독립성을 제대로 인정하는 사람"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인플레이션 문제가 생길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 그렇더라도 연준이 대응할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