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봉쇄 고삐죄는 터키…상점서 비필수품 판매 금지

송고시간2021-05-04 22:16

전면봉쇄 중인 터키 수도 앙카라 모습
전면봉쇄 중인 터키 수도 앙카라 모습

[AP=연합뉴스]

(이스탄불=연합뉴스) 김승욱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전국 봉쇄에 들어간 터키가 규제 강도를 더 높이기로 했다.

터키 내무부는 4일(현지시간) 슈퍼마켓을 포함한 상점에서 장난감과 문구류 등 비필수품의 판매가 7일부터 금지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이미 전면봉쇄 기간 판매가 금지된 주류 외 전자제품, 의류, 정원용품, 자동차 액세서리 등도 판매금지 물품으로 추가됐다고 덧붙였다.

터키 정부는 하루 기준 신규 확진자 수가 6만 명까지 치솟자 지난달 29일부터 오는 17일까지 전국에 전면봉쇄령을 내렸다.

이에 따라 모든 학교 교육은 온라인 수업으로 전환됐으며, 내무부가 정한 예외 업종을 제외한 모든 사업장은 영업을 중단하거나 재택근무로 전환됐다.

전면 봉쇄 이후 신규 확진자 수는 감소세로 돌아섰으며, 이날 터키의 신규 확진자 수는 2만4천733명으로 집계됐다.

터키 정부는 17일 이후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단계적으로 봉쇄를 해제한다는 방침이다.

kind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