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노쇼 접종' 병원당 일일 최다 1∼3명 가능…"장려하지 않는다"

송고시간2021-05-04 17:45

beta

방역당국은 당일 현장접종이 가능한 '노쇼 백신'의 정확한 물량은 해당 의료기관의 예방접종 마감시간까지 알 수 없으며, 원칙적으로 일일 1∼3명분을 넘길 수 없다고 설명했다.

홍정익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 예방접종기획팀장은 4일 출입기자단 대상 워크숍에서 "예비명단은 백신을 버리지 않기 위한 보충 방안으로, 대안적 수단이 아니고 장려하지는 않는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잔여량 예상 어려워…개별 의료기관에선 '현장 줄서기' 허용 없을 것"

백신 접종 대기중
백신 접종 대기중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오보람 기자 = 방역당국은 당일 현장접종이 가능한 '노쇼 백신'의 정확한 물량은 해당 의료기관의 예방접종 마감시간까지 알 수 없으며, 원칙적으로 일일 1∼3명분을 넘길 수 없다고 설명했다.

홍정익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 예방접종기획팀장은 4일 출입기자단 대상 워크숍에서 "예비명단은 백신을 버리지 않기 위한 보충 방안으로, 대안적 수단이 아니고 장려하지는 않는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추진단에 따르면 접종기관에서 백신 한 바이알(병)을 개봉하려면 접종 기준인원 10명이 필요하고 이중 7명은 반드시 우선접종 예약자여야 한다.

따라서 예비명단은 결국 마지막 1∼3명 정도가 사용할 분량이 남아 활용하는 것이며 잔여량은 예방접종 마감 시간에야 알 수 있다는 게 홍 팀장의 설명이다.

그는 '7명 우선접종' 요건을 둔 배경에 대해서는 "사전예약 2명에 예비명단을 7명 받아 병원장 지인 등이 (실제 접종자의) 대부분을 차지한다면 사업 목적을 달성할 수 없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다만 예비명단 작성 기준에 관해서는 "상온에서 6시간 내 폐기해야 하다 보니까 시간이 촉박해서, 원장이 불러서 바로 올 수 있는 분들로 했는데,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현장 줄서기'를 통한 접종 가능성에 대해서는 "(개별)의료기관에서 하는 경우는 없을 것"이라며 기존 내원 환자나 전화예약 사례가 대부분이라고 했다.

당국은 접종 현장으로 예비명단 등록에 관한 문의에가 몰려 혼란이 빚어지는 일을 최소화하기 위해 중앙 및 지자체의 사전예약 콜센터 등을 활용해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당국은 접종 대상자가 예약한 일시에 나타나지 않은 '노쇼' 비율을 별도로 집계하고 있지는 않다고 밝혔다. 2분기 접종자 중에서 '기타대상자' 분류된 예비명단 접종 수를 토대로 추정하는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화이자 백신의 경우에는 당일 5∼6명 단위로 접종인원에 맞춰 백신을 해동·희석하는 단계를 거치다 보니 예비명단을 사용하는 일이 드문 것으로 파악됐다.

다만 하반기 화이자 백신 도입 물량이 확대되고 접종인원이 늘어남에 따라 별도의 '노쇼 대응' 지침을 마련하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추진단 측은 밝혔다.

minar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