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격 이혼 빌 게이츠 부부…"멀린다, 남편 그늘서 벗어나려해"

송고시간2021-05-04 16:37

beta

세계적인 부호이자 자선사업가로서 '모범부부' 이미지를 쌓아왔던 빌 게이츠 부부가 3일(현지시간) 전격 이혼을 발표하면서 이들 부부가 갈라서게 된 배경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부부가 공동 운영하는 세계 최대의 자선재단 '빌 앤드 멀린다 게이츠 재단'이 매년 초 발표하는 연례 서한을 누가 작성할지를 두고 티격태격하다가 부부싸움이 났다는 내용이다.

빌과 멀린다는 이날 각자의 트위터에 올린 공동성명에서 "우리 관계에 대한 많은 생각과 노력 끝에 우리는 결혼을 끝내기로 결정했다"고 전격 발표해 충격을 줬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로이터통신, 멀린다 2019년 저서에 담긴 일화 소개

빌 게이츠 부부[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빌 게이츠 부부[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윤영 기자 = 세계적인 부호이자 자선사업가로서 '모범부부' 이미지를 쌓아왔던 빌 게이츠 부부가 3일(현지시간) 전격 이혼을 발표하면서 이들 부부가 갈라서게 된 배경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두 사람의 이혼 사유와 재산 분할 방식 등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되지 않은 가운데 로이터통신은 부인 멀린다가 2019년 펴낸 저서 '누구도 멈출 수 없다'(원제 The Moment of Lift)에 나오는 한 일화를 소개했다.

부부가 공동 운영하는 세계 최대의 자선재단 '빌 앤드 멀린다 게이츠 재단'이 매년 초 발표하는 연례 서한을 누가 작성할지를 두고 티격태격하다가 부부싸움이 났다는 내용이다.

재단의 운영 방향, 세계적 이슈 등에 대한 게이츠 부부의 견해를 장문으로 밝히는 이 연례 서한은 줄곧 빌이 작성해왔는데, 2013년에 멀린다가 자신도 서한을 공동작성하겠다고 하자 빌이 못마땅해했다는 것이다.

다툼 끝에 결국 빌은 재단의 연례 서한은 자신이 쓰는 대신 멀린다는 별도의 주제로 글을 따로 작성해 올리기로 합의했다고 한다. 이어 2015년에는 두 사람이 연례 서한에 공동 서명을 했다.

멀린다는 저서에서 "빌은 연례 서한 업무가 수년간 잘 진행돼왔는데 왜 바꿔야 하는지 모르겠다고 했다"며 "그는 어떻게 해야 동등한 것인지, 나 역시 어떻게 하면 한발 더 올라가 동등해질 수 있는지 배워야 했다"고 적었다.

로이터는 이 일화를 소개하면서 "빌의 그늘에서 벗어나고자 하는 멀린다의 기나긴 여정이 두 사람의 이혼 발표로 새로운 장에 들어서게 됐다"고 전했다.

빌과 멀린다는 이날 각자의 트위터에 올린 공동성명에서 "우리 관계에 대한 많은 생각과 노력 끝에 우리는 결혼을 끝내기로 결정했다"고 전격 발표해 충격을 줬다.

이들은 "우리는 신념을 여전히 공유하고 재단에서 계속 함께 일하겠지만 우리 인생의 다음 단계에서 부부로서 함께 성장할 수 있다고 더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멀린다는 빌과 재단을 운영하면서 2015년에는 여성과 가족에 초점을 맞춘 투자회사 '피보탈 벤처스'를 설립하는 등 여권 운동가로서의 입지도 구축해왔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빌 게이츠 부부[로이터=연합뉴스]
빌 게이츠 부부[로이터=연합뉴스]

yy@yna.co.kr

빌 게이츠 부부 이혼…146조원 재산 어떻게 나눌까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p8vkAqkzo1Y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