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윤호중 "예술적 정치 해보자" 김기현 "서로 존중하면 돼"

송고시간2021-05-04 16:13

beta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의 예방을 받고 원내 현안을 논의했다.

윤 원내대표는 "여야의 의견과 철학은 다를 수 있지만 그것을 잘 조화시키며 방법을 찾아나가는 것이 정치의 영역이고 창조적인 예술의 영역"이라며 "김 원내대표와 그 예술적인 정치를 한번 해보고 싶은 욕망을 느낀다"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여당은 여당대로, 야당은 야당대로 입장이 있기 때문에 서로 존중한다는 기본 원칙을 지켜나가면 많은 의제를 잘 풀어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첫 대면서 '뼈있는' 덕담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이동환 기자 = 여야 원내사령탑이 4일 상견례에서 '뼈있는' 덕담을 주고받았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의 예방을 받고 원내 현안을 논의했다.

윤 원내대표는 "여야의 의견과 철학은 다를 수 있지만 그것을 잘 조화시키며 방법을 찾아나가는 것이 정치의 영역이고 창조적인 예술의 영역"이라며 "김 원내대표와 그 예술적인 정치를 한번 해보고 싶은 욕망을 느낀다"고 했다.

그러면서 "백신 공급과 경제 회복 등 민생과 관련해서는 초당적으로 협력할 사안이니 많은 협조를 부탁드린다"며 "야심성유휘(夜深星逾輝·밤이 깊을수록 별이 더 빛난다)란 말처럼 상황이 어려울수록 여야가 더 빛을 발해 큰일을 이뤄가자"고 당부했다.

이에 김 원내대표는 "평의원이거나 다른 직책을 맡았을 때는 센 톤으로 서로 부딪히기도 하지만 원내대표는 충돌을 조정하고 결과를 도출하는 역할"이라며 "윤 원내대표도 종전과는 다른 입장에서 전체를 조율하는 데 보조를 맞춰 줄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응수했다.

김 원내대표는 "여당은 여당대로, 야당은 야당대로 입장이 있기 때문에 서로 존중한다는 기본 원칙을 지켜나가면 많은 의제를 잘 풀어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호중 김기현, 첫 회동
윤호중 김기현, 첫 회동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오른쪽)와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인사하고 있다. 2021.5.4 zjin@yna.co.kr

양측이 대립하는 핵심 현안인 법사위원장 문제를 두고는 '5월 국회의 첫 본회의에서 빨리 처리하자'는 원론적 이야기만 나눈 채 헤어졌다.

민주당 신현영 원내대변인은 "국회 정상화와 관련해 의견을 교환했다는 정도만 말씀드린다"며 "5월 국회 일정 협의가 이뤄지지 않았는데, 양당 수석부대표가 협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밖에 민주당은 부동산 문제와 관련한 국회 내 논의 기구 마련, 코로나19 손실보상과 관련한 청문회 형식의 의견수렴 등을 제안했다.

국민의힘은 백신 수급 문제와 관련해 대미 사절단 구성을 제안했다.

sncwoo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