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 기업, 중국산 드론 배제 움직임…정부 지침이 배경

송고시간2021-05-04 13:58

beta

일본 기업에서 중국산 드론(소형 무인기)의 이용을 기피하는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고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이 4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통신그룹인 NTT는 인프라 점검용 중국산 드론을 일본 제품 등으로 교체하기로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미국 정부는 중국 드론 생산업체 DJI에 사실상 금수조치

CES 아시아 2019의 드론 업체 DJI 전시장
CES 아시아 2019의 드론 업체 DJI 전시장

[촬영 차대운]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일본 기업에서 중국산 드론(소형 무인기)의 이용을 기피하는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고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이 4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통신그룹인 NTT는 인프라 점검용 중국산 드론을 일본 제품 등으로 교체하기로 했다.

NTT는 산하 사업체가 교량의 통신 케이블 등을 점검하는 데 드론을 이용하고 있으며, 이 중 일부가 중국산이다.

NTT 산하 기업들은 보유한 중국산 드론을 갱신 기간까지만 사용하기로 했다.

NTT그룹은 드론 제조에도 나섰다. NTT히가시니혼(東日本)은 작년 12월 새로운 회사를 설립해 올해 3월까지 드론 150대를 판매했다. 2023년 말까지 누적 2천 대를 판매할 전망이다.

규슈(九州)전력도 높은 곳의 점검 작업에 드론을 사용하며, 중국 업체인 DJI 제품도 일부 사용하고 있다.

미국 정부는 세계 최대 드론업체인 DJI에 대해 안보 차원에서 사실상 금수조치를 발동했다.

미국 국방부 중국산 드론 퇴출 (PG)
미국 국방부 중국산 드론 퇴출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규슈전력도 DJI 드론 제품에 대해 "시큐리티 리스크를 포함해 적절한 대응을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규슈전력은 일본산으로의 교체를 검토하고 있다고 니혼게이자이는 전했다.

일본 기업의 이런 움직임의 배경에는 정부가 있다.

일본 정부는 올해부터 정부 기관을 대상으로 사이버 보안 위험이 높은 제품을 신속하게 낮은 제품으로 교체하라는 드론 조달 지침을 하달했다.

해상보안청은 이미 중국산 드론의 사용을 중단했다.

사실상 중국산 드론을 배제하는 조치로 풀이된다.

안보 분야 외 인프라 점검용 드론도 대상이다.

일본 정부는 정부 기관의 업무 위탁처인 민간 기업에도 보안 대책을 요구했다고 니혼게이자이는 덧붙였다.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