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피의자를 검찰총장에?"…野, 김오수 지명철회 촉구

송고시간2021-05-04 11:36

beta

국민의힘은 4일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를 향해 친정권 인사이자, 사실상의 피의자 신분이라면서 지명 철회를 촉구했다.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의원총회에서 "(김 후보자는) 수사 대상자이자, 언제 피의자가 될지 모른다"며 "참으로 뻔뻔함의 극치"라고 비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 출근길 답변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 출근길 답변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가 4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이 차려진 서울 서초구 서울고검으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5.4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국민의힘은 4일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를 향해 친정권 인사이자, 사실상의 피의자 신분이라면서 지명 철회를 촉구했다.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의원총회에서 "(김 후보자는) 수사 대상자이자, 언제 피의자가 될지 모른다"며 "참으로 뻔뻔함의 극치"라고 비판했다.

김 후보자는 2019년 3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에 대한 불법 출국금지 사건에 관여했다는 혐의로 입건돼 지난달 수원지검에서 서면 조사를 받은 바 있다.

윤희석 대변인은 논평에서 김 후보자가 법무부 차관 시절 조국·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을 보좌하고, 금융감독원장·공정거래위원장 등 주요 보직마다 후보로 거론됐던 "정권의 사람"이라며 "대통령이 정권의 호위무사를 골랐다"고 맹비난했다.

이어 "피의자인 검찰총장 후보자가 인사청문회에 설 자격이 있는지 돌아보라"며 "현 정권이 지명을 철회하는 것이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라고 주장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인 전주혜 원내대변인도 "김 후보자는 문재인 정부에서 이른바 검찰 개혁을 주도하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에 앞장섰던 인사"라며 "검찰 힘 빼기의 국면마다 김 후보자가 있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최재형 감사원장이 지난해 김 후보자를 감사위원으로 제청해 달라는 청와대의 요청을 거부했다는 일화도 끄집어냈다.

성일종 비상대책위원은 MBC 라디오에서 "감사원에서 정치적 중립이 훼손될 수 있다고 우려했던 사람"이라며 "더 정치적 중립을 요구하는 수사의 책임자로 김 후보자가 갈 수 있겠는가. 굉장히 문제가 있는 인사"라고 비판했다.

dhle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yUVHaoCAX_A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