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양대노총 "강제노동 부정한 일본 정부, 천인공노할 일"

송고시간2021-05-04 10:11

beta

일제 강점기 한반도에서 징용 등의 형태로 동원된 이들의 노무가 강제노동이 아니라는 주장을 공식 견해로 채택한 일본 정부를 양대 노총이 규탄하고 나섰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과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강제동원공동행동은 4일 서울 용산역 광장 강제징용 노동자상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정부를 향해 "참으로 천인공노할 작태"라고 비판했다.

기자회견 참석자들은 일본정부가 2015년 군함도를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하는 과정에서 강제노역을 시인했다는 점 등을 거론하며 "속속 드러나는 명백한 증거 앞에서도 세상을 기만하려는 작태에 실로 기가 찰 따름"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촬영 박규리 수습기자]

[촬영 박규리 수습기자]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일제 강점기 한반도에서 징용 등의 형태로 동원된 이들의 노무가 강제노동이 아니라는 주장을 공식 견해로 채택한 일본 정부를 양대 노총이 규탄하고 나섰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과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강제동원공동행동은 4일 서울 용산역 광장 강제징용 노동자상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정부를 향해 "참으로 천인공노할 작태"라고 비판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내각은 지난달 27일 일제 강점기에 이뤄진 '모집, 관 알선, 징용 등은 강제노동에 해당되지 않는다'는 취지의 견해를 각의 결정했다.

기자회견 참석자들은 일본정부가 2015년 군함도를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하는 과정에서 강제노역을 시인했다는 점 등을 거론하며 "속속 드러나는 명백한 증거 앞에서도 세상을 기만하려는 작태에 실로 기가 찰 따름"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러한 일본 정부의 만행은 미국의 비호 아래 이뤄지고 있다"면서 지난달 미일 정상회담에서 이뤄진 합의를 "전범국인 일본의 국방능력 강화를 미국이 공개적으로 지원하겠다는 위험천만한 합의"라고 규탄했다.

이들은 "일본은 위험천만한 전쟁놀음을 즉각 중단하고 공식적인 사죄·배상을 즉각 이행하라"고 요구하면서 한국 정부에는 "한미정상회담을 비롯한 모든 외교에서 대한민국 정부답게 임하라"고 했다.

nor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