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변 "피의자는 검찰 수장 안돼"…김오수 지명 반대

송고시간2021-05-04 09:21

beta

보수 성향 변호사단체인 '한반도 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 모임'(한변)이 4일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해 "중립성과 정반대의 인물"이라며 총장 지명을 반대했다.

한변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 "김 후보는 박상기·조국·추미애 등 3명의 법무부 장관 밑에서 차관을 잇달아 지내며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과 함께 '친정권 검사 투 톱'으로 불렸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변은 "이같이 정권의 호위무사로서 각종 정권의 불법에 연루돼 있고 현재 검찰 수사를 받는 피의자 신분인 사람이 검찰 수장이 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준사법기관인 검찰을 모독하고 대한민국 법치주의를 파괴하는 검찰총장 지명을 절대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보수 성향 변호사단체인 '한반도 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 모임'(한변)이 4일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해 "중립성과 정반대의 인물"이라며 총장 지명을 반대했다.

한변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 "김 후보는 박상기·조국·추미애 등 3명의 법무부 장관 밑에서 차관을 잇달아 지내며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과 함께 '친정권 검사 투 톱'으로 불렸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김 후보는 2019년 3월 '김학의 전 차관 불법 출국금지'에 관여한 혐의로 입건돼 최근 수원지검의 서면 조사를 받았다"며 "김 후보는 당시 법무부 차관으로 재직하면서 출국금지 당일 박상기 장관 대신 불법 출금에 관여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피의자 신분으로 알려진 김 후보는 수원지검 소환에 수차례 불응하다가 총장 인선이 본격화하자 서면 진술서를 제출했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한변은 "이같이 정권의 호위무사로서 각종 정권의 불법에 연루돼 있고 현재 검찰 수사를 받는 피의자 신분인 사람이 검찰 수장이 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준사법기관인 검찰을 모독하고 대한민국 법치주의를 파괴하는 검찰총장 지명을 절대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jaeh@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yUVHaoCAX_A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