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FDA, 화이자 백신 12∼15세 접종 다음주 승인 전망

송고시간2021-05-04 08:26

beta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화이자-바이오엔테크의 코로나19 백신을 12∼15세에게도 접종할 수 있도록 다음주 초까지 승인할 전망이라고 뉴욕타임스(NYT)가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FDA 계획에 정통한 정부 관계자들은 FDA 승인이 이르면 이번주 후반에 나올 수도 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FDA 승인이 나온 다음날 백신 자문 회의를 열어 임상시험 자료를 검토해 백신 접종 권고를 내릴 것으로 보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NYT, 정부 관계자 인용 보도…승인되면 수백만명 접종 대상

"전세계 백신 부족한 상황…윤리적 논의해야" 지적도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화이자-바이오엔테크의 코로나19 백신을 12∼15세에게도 접종할 수 있도록 다음주 초까지 승인할 전망이라고 뉴욕타임스(NYT)가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FDA 계획에 정통한 정부 관계자들은 FDA 승인이 이르면 이번주 후반에 나올 수도 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승인되면 미국에서 이 연령대의 수백만명이 추가로 백신 접종을 받게 된다.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FDA 승인이 나온 다음날 백신 자문 회의를 열어 임상시험 자료를 검토해 백신 접종 권고를 내릴 것으로 보인다.

이번 승인은 미국 백신 접종에 큰 진전이 된다고 NYT는 내다봤다.

청소년 백신 접종은 활동이 많아지는 여름철을 앞두고 부모들이 바라던 일이다.

앞서 유럽의약품청(EMA)은 화이자 백신을 12세 이상에게 허용할지 검토해 다음달 발표하겠다고 3일 밝혔다.

이 백신은 미국과 유럽연합(EU) 모두에서 현재 16세 이상을 대상으로 사용 승인이 나 있는 상태다.

화이자는 3월 31일 내놓은 성명에서 미국 12∼15세 2천260명을 상대로 진행한 3상 임상시험 결과 코로나19 예방 효과가 100%로 나타났다는 초기 결과를 발표했다.

부작용은 앞서 진행한 16∼25세 대상 임상시험과 비슷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다만 전세계 대다수 국가가 미국에서 나오는 화이자 백신 여유분에 매달리고 상황에서 FDA의 12∼15세 사용승인은 의문을 불러올 수 있다고 NYT는 지적했다.

지금까지는 코로나19 대응에서 대체로 뒷선에 있던 연령층을 백신 공급 대상으로 올려야 할지에 의문이 제기된다고 NYT는 짚었다.

존스홉킨스 보건안전센터의 전염병학자인 제니퍼 누조는 "사망 위험이 큰 성인을 보호할 백신이 전세계적으로 충분치 않은 상황에서 심각한 합병증 위험이 낮은 아이들에게 백신을 접종하는 데 대해 윤리적 측면을 미국 안팎에서 논의해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XYBQZPB364k

newgla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