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블링컨 "북, 외교적 관여기회 잡길…수일·수개월 지켜보겠다"(종합2보)

송고시간2021-05-04 04:34

북 반발 의식한듯 "대북정책 초점은 외교" "외교 모색하려는 것" 강조

"관여 결정은 북에 달려" 공 넘겨…"한국·일본과 긴밀조율 계속"

기자회견하는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기자회견하는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AFP=연합뉴스]

(워싱턴·런던=연합뉴스) 류지복 최윤정 특파원 =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3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행정부의 새 대북 정책이 외교에 초점을 맞춘 것이라며 북한이 이 기회를 잡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또 수일, 수개월 간 북한의 말과 행동을 지켜볼 것이고 결정은 북한에 달린 것이라며 바이든 대통령의 대북정책 기조에 강한 불만을 표시한 북한에 공을 넘겼다.

영국에서 열린 주요7개국(G7) 외교·개발장관 회의에 참석 중인 블링컨 장관은 이날 도미닉 라브 영국 외교장관과 한 화상 기자회견에서 관련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블링컨 장관은 이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목표로 재확인하고 미국의 새 대북 정책이 북한에 열려 있고 외교를 모색하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이 외교적으로 관여할 기회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목표를 향해 전진할 방법이 있는지 살펴볼 기회를 잡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는 다가올 수일, 그리고 수개월 내에 북한이 말하는 것뿐만 아니라 실제로 행동하는 것까지 지켜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외교에 초점을 맞춘 매우 명쾌한 정책을 갖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러한 기초 위에서 관여하기를 희망하는지 결정하는 것은 북한에 달렸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올해 G7 의장국인 라브 장관도 미국의 노력을 지원하겠다고 화답했다.

미국은 바이든 행정부 출범 100일 만인 지난달 30일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목표로 실용적이고 조정된 접근을 통해 외교적 해법을 모색하는 것을 골자로 한 대북정책 방향을 제시했다. 이는 과거 단계적 해법과 유사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블링컨 장관의 이날 발언은 북한이 잇단 성명을 내고 바이든 대통령의 기조에 반감을 표시하며 "매우 심각한 상황에 직면하게 될 것", "부득불 상응한 조치들을 강구하지 않으면 안 될 것"이라고 도발 가능성까지 열어둔 상황에서 나온 것이다.

이는 북한을 크게 자극하지 않으면서도 북한이 외교에 방점을 둔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정책에 호응해 대화 테이블로 복귀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인식을 담은 것으로 해석된다.

또 북한의 대응을 지켜보겠다고 한 기간을 '수일에서 수개월까지'라고 언급한 부분은 북한이 미국의 대응에 불만을 표시하며 도발에 나서는 등 긴장이 지속되는 상황까지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관측을 낳는다.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도 전날 한 방송에 출연해 미국의 대북정책은 적대가 아닌 해결을 목표로 한 것이라고 강조하며 미국은 외교에 관여하고 실용적 조처에 노력할 준비가 돼 있다고 대화의 손길을 내밀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PG)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PG)

[홍소영 제작] 일러스트

블링컨 장관은 이날 "우리는 두 측면에서 매우 신중하게 검토했다"며 대북정책 검토 과정도 소개했다.

그는 우선 북한 이슈가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어려운 문제이고 과거 민주당과 공화당의 행정부도 해결하지 못한 것이라는 인식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그래서 우리는 그 역사를 고려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목표를 진전시키기 위해 무엇이 효과가 있고 없는지, 어떻게 효과적인 정책을 가질 수 있는지 들여다보길 원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둘째 우리는 신중한 방식으로 이 일을 했다"며 "이 문제에서 그들의 지분을 감안할 때 우리의 가까운 동맹인 한국과 일본에서 시작해 우려하는 모든 나라와 매우 적극적으로 협의하는 것을 보장하길 원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블링컨 장관은 "우리는 이 일을 하는 데 시간을 들였고, 조정되고 실용적인 접근법이라고 불리는 정책을 갖게 됐다"고 한 뒤 "이는 미국과 동맹, 주둔 군대의 안전을 실질적으로 향상시키기 위해 북한에 열려 있고 북한과 외교를 모색하려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는 한국과 일본에서 시작해 동맹, 파트너는 물론 다른 나라와도 매우 긴밀히 조율하고 협의하는 일을 계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5y1VLCpo5MQ

jbry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