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효과 없는 긴급사태…일본 코로나 신규 확진자 증가세 이어져

송고시간2021-05-03 20:13

beta

일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3번째 긴급사태 발효 후에도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NHK방송에 따르면 3일 일본 전역에서 새롭게 확인된 코로나19 감염자는 4천470명으로 집계됐다.

일본 정부는 변이 바이러스 영향으로 신규 확진자가 급증한 오사카 등 간사이(關西)권 3개 광역지역과 수도 도쿄에 유동인구 억제 대책을 포함하는 3차 긴급사태를 지난달 25일부터 발효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일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3번째 긴급사태 발효 후에도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NHK방송에 따르면 3일 일본 전역에서 새롭게 확인된 코로나19 감염자는 4천470명으로 집계됐다.

월요일 기준으로 하루 확진자가 4천 명대에 올라선 것은 올 1월 18일(4천936명) 이후 15주 만에 처음이다.

(도쿄 교도=연합뉴스) 일본의 '골든위크'(황금연휴)가 시작된 지난달 29일 도쿄 하네다공항 출국 터미널이 여행객으로 붐비고 있다. 황금연휴는 오는 5일까지 이어진다.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변종 바이러스가 폭발적으로 퍼지는 것을 막기 위해 황금연휴 기간을 포함해 지난달 25일부터 내달 11일까지 예정으로 도쿄, 오사카 등 4개 광역지역에 긴급사태를 선포했다. jsmoon@yna.co.kr

(도쿄 교도=연합뉴스) 일본의 '골든위크'(황금연휴)가 시작된 지난달 29일 도쿄 하네다공항 출국 터미널이 여행객으로 붐비고 있다. 황금연휴는 오는 5일까지 이어진다.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변종 바이러스가 폭발적으로 퍼지는 것을 막기 위해 황금연휴 기간을 포함해 지난달 25일부터 내달 11일까지 예정으로 도쿄, 오사카 등 4개 광역지역에 긴급사태를 선포했다. jsmoon@yna.co.kr

일본 정부는 변이 바이러스 영향으로 신규 확진자가 급증한 오사카 등 간사이(關西)권 3개 광역지역과 수도 도쿄에 유동인구 억제 대책을 포함하는 3차 긴급사태를 지난달 25일부터 발효했다.

하지만 그 후로도 신규 확진자가 줄기는 커녕 증가세가 이어짐에 따라 오는 11일까지 시한인 이번 긴급사태도 연장되고 적용 지역이 확대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이날까지 누적 확진자는 61만65명, 사망자는 하루 새 46명 늘어 1만446명이 됐다.

신규 확진자가 많아지면서 인공호흡기 등에 의존하는 중증자도 급증하고 있다.

후생노동성은 3일 현재 코로나19 중증자 수는 1천84명으로, 전날에 이어 이틀째 최다치를 경신했다고 밝혔다.

일본의 코로나19 중증자 수는 수도권 지역 등에 2차 긴급사태가 발효 중이던 올 1월 27일 1천43명까지 늘었다가 3월 중순에 300명 선까지 감소했었다.

그러나 2차 긴급사태 해제 후 증가세로 돌아선 지 1개월 반 만에 다시 최다치를 경신하는 상황을 맞았다.

일본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발생 추이. [출처=JX통신, 스마트뉴스 포털]

일본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발생 추이. [출처=JX통신, 스마트뉴스 포털]

parks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