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엔 "코로나로 전자상거래 증가…한국, 조사대상 중 비중 최대"

송고시간2021-05-03 17:38

bet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지난해 전자상거래가 크게 활성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엔무역개발회의(UNCTAD)는 3일(현지시간) 발표한 보고서에서 한국 등 7개 국가의 전체 소매 판매 중 전자상거래가 차지하는 비중이 2019년 16%에서 지난해 19%로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한국은 같은 기간 20.8%에서 25.9%로 증가해 조사 대상 국가 중 전자상거래 비중이 가장 큰 국가로 조사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기업별 희비 엇갈려…"승차 호출·여행 관련 업체, 매출 급감"

[사진=ⓒ Antoine/ UNCTAD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사진=ⓒ Antoine/ UNCTAD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지난해 전자상거래가 크게 활성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엔무역개발회의(UNCTAD)는 3일(현지시간) 발표한 보고서에서 한국 등 7개 국가의 전체 소매 판매 중 전자상거래가 차지하는 비중이 2019년 16%에서 지난해 19%로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한국은 같은 기간 20.8%에서 25.9%로 증가해 조사 대상 국가 중 전자상거래 비중이 가장 큰 국가로 조사됐다.

미국은 11.0%에서 14.0%로, 중국은 20.7%에서 24.9%, 영국은 15.8%에서 23.3%로 각각 늘어났다.

호주의 경우 6.3%에서 9.4%로, 캐나다는 3.6%에서 6.2%, 싱가포르는 5.9%에서 11.7%로 증가했다.

UNCTAD는 이와 함께 B2B(기업간 거래)와 B2C(기업과 소비자 간 거래) 등을 포함한 전 세계 전자상거래 매출은 2019년 기준 26조7천억 달러로, 2018년 대비 4% 증가했다고 말했다.

이는 2019년 글로벌 국내총생산(GDP)의 약 30%에 해당하는 규모다.

UNCTAD는 "이러한 통계는 온라인 활동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는 점을 보여준다"고 전했다.

다만 코로나19 대유행이 B2C 전자상거래 기업에 모두 긍정적인 영향을 준 것은 아니었다.

미국과 중국 등 13개 선도 전자상거래 기업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알리바바와 아마존의 2019∼2020년 총 상품 판매액(GMV)은 각각 20.1%, 38.0% 증가한 반면, 익스피디아(-65.9%)와 에어비앤비(-37.1%), 우버(-10.9%) 등은 감소했다.

UNCTAD는 "승차 호출이나 여행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는 플랫폼 회사들이 눈에 띄는 운명의 전환"을 겪었다며 "이들 모두는 GMV에서 급격한 감소를 경험했다"고 설명했다.

eng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