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접경지역 시민단체들 "대북전단 살포 중단하라"

송고시간2021-05-03 17:31

자유북한운동연합, 대북전단 살포 강행
자유북한운동연합, 대북전단 살포 강행

[자유북한운동연합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철원=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최근 탈북단체가 대북전단 살포를 강행하자 강원·경기 접경지역 시민단체들이 이를 규탄하고 나섰다.

철원군농민회와 철원평화포럼, 연천군공정평화연대, 헤이리남북평화교류위원회 등 단체들은 3일 성명을 통해 "남북 간 군사적 긴장을 일으켜 접경지역 주민들을 불안하게 하는 불법적인 대북전단 살포에 분노한다"고 성토했다.

이들은 "한밤중에 접경지역 주민 몰래 전단을 뿌린 행위는 스스로 정당하지 못함을 자인한 것"이라며 "당신의 돈벌이 수단으로 주민들을 괴롭히지 말고 민족 평화를 방해하지 말라"고 밝혔다.

또 "사법당국은 범법 행위의 자세한 경위와 자금 출처를 명확하게 밝혀내 재발을 막고 접경지역 주민 생존권을 보호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 정부가 탈북 단체를 지지하는 것은 우방국으로 적절치 못한 태도로 전단 살포 지지를 통해 접경지역 주민들의 생존권을 무시하고 한반도 평화를 외면하는 것"이라며 "사회 혼란을 부추겨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한편 탈북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지난달 25∼29일 사이 비무장지대(DMZ)와 인접한 경기도와 강원도 일대에서 두 차례에 걸쳐 대북전단 50만 장과 소책자 500권, 미화 1달러 지폐 5천 장을 대형풍선 10개에 나눠 실어 북한으로 날려 보냈다고 밝혔다.

대북전단을 금지하는 개정 남북관계발전법(대북전단금지법)은 지난달 말부터 시행 중이다.

yangd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