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호주, 중국에 99년간 빌려준 항구 '계약 백지화' 검토

송고시간2021-05-03 11:54

beta

호주가 중국 견제 수위를 높이는 가운데 이번엔 중국 기업에 빌려줬던 항구에 대해 국가 안보를 이유로 재검토에 착수했다.

호주 일간 시드니모닝헤럴드는 2일(현지시간) 호주 국방부가 내각 국가안보위원회 지시에 따라 이같이 재검토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따르면 국방부는 2018년 제정된 주요 기반 시설 관련 법을 근거로 북부 다윈 지역에 위치한 다윈항의 장기 임대 계약을 도마 위에 올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4천억여원에 넘긴 다윈항…인도태평양 거점 평가

모리슨 총리 "국가안보 위험 있다면 조치 내릴 것" 압박

호주, 중국에 99년간 빌려준 항구 '계약 백지화' 검토 - 1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호주가 중국 견제 수위를 높이는 가운데 이번엔 중국 기업에 빌려줬던 항구에 대해 국가 안보를 이유로 재검토에 착수했다.

호주 일간 시드니모닝헤럴드는 2일(현지시간) 호주 국방부가 내각 국가안보위원회 지시에 따라 이같이 재검토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국방부는 2018년 제정된 주요 기반 시설 관련 법을 근거로 북부 다윈 지역에 위치한 다윈항의 장기 임대 계약을 도마 위에 올렸다.

이 항구는 2015년 중국 기업 랜드브리지에 99년 만기로 임대된 것이다.

국방부는 현재 국가 보안을 이유로 랜드브리지가 항구 소유권을 포기해야 하는지 여부를 들여다보고 있다.

피터 더턴 호주 국방부 장관은 재검토에 착수한 게 맞다고 확인하고, 국방부 의견이 나온 뒤 "우리의 국가적 이해와 관련된 선택지를 살펴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스콧 모리슨 총리는 지난주 국방부, 국가안보 기관의 의견을 받아 항구 소유권과 관련한 호주 정부의 조치를 결정하겠다고 예고했다.

당시 그는 "만약 국가 안보에 위험이 있다는 의견이 나온다면 정부는 이에 대한 조치를 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랜드브리지는 중국 재벌 예청이 소유한 기업으로, 중국 군부와 긴밀히 연결된 것으로 알려졌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랜드브리지는 2015년 입찰을 거쳐 3억9천만 달러(4천366억원)에 다윈항 운영 계약을 땄다.

다윈항은 미국의 태평양 작전 거점이라는 점에서 호주 정부는 당시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강력한 항의를 샀다.

호주는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중국을 견제할 전략으로 공을 들이고 있는 쿼드(미국·인도·일본·호주의 비공식 안보 협의체)의 일원이다.

호주 북부 다윈항
호주 북부 다윈항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newgla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