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부 "확진자 감소세 굳히려면 5월 모임·변이 확산 제어해야"

송고시간2021-05-03 11:42

beta

정부는 지난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감소세를 보였다고 평가하면서 이런 흐름을 유지하려면 5월 가정의 달 모임과 행사를 자제하고 해외유입 변이 바이러스 확산 상황을 통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3일 백브리핑에서 "지난주(4.25∼5.1) 지역발생 일평균 확진자는 597명으로, 직전 주(4.18∼24)의 659명에 비해 9% 가까이 줄어드는 등 감소 추세"라며 "반전의 기미는 보이는 것 같지만 확실한 반전세에 들어가는지는 추이를 관찰 중"이라고 밝혔다.

손 반장은 "가정의달 행사와 휴일로 인해 이동과 모임이 잦아지는 것이 유행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불안 요인이고, 울산 지역을 중심으로 영국 변이 감염자가 증가하는 추이라서 이 지역의 유행 통제가 상당히 중요하다"면서 "많은 사람이 모이거나 함께 여행 가는 것을 자제해 달라. 불가피한 경우라면 실내 밀폐된 환경보다는 실외 장소를 활용하는 것을 적극 권장한다"고 당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임시선별검사소
임시선별검사소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정부는 지난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감소세를 보였다고 평가하면서 이런 흐름을 유지하려면 5월 가정의 달 모임과 행사를 자제하고 해외유입 변이 바이러스 확산 상황을 통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3일 백브리핑에서 "지난주(4.25∼5.1) 지역발생 일평균 확진자는 597명으로, 직전 주(4.18∼24)의 659명에 비해 9% 가까이 줄어드는 등 감소 추세"라며 "반전의 기미는 보이는 것 같지만 확실한 반전세에 들어가는지는 추이를 관찰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지난주 감소세의 가장 큰 요인은 '계절적 요인'으로, 실외활동이 늘고 실내 시설의 환기가 용이해진 것이 있고 또 3주 전 일부 지역에서 시행한 유흥시설 집합금지 조치가 효과를 나타낸 듯하다"며 "이번 주에도 (확진자 수가 계속) 줄면 반전됐다고 볼 수 있을 텐데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상향 없이 감소세로 전환된다면 가장 이상적인 결과"라고 말했다.

손 반장은 코로나19 백신 접종으로 인해 중증환자 발생이 줄고 있고 중환자 병상이 70% 정도 비어 있는 등 의료체계 대응에 여력이 있는 점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다만 정부는 어린이날, 어버이날 등을 맞아 각종 모임과 이동량이 증가할 경우 유행 재확산의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정부는 또 전파력이 더 센 것으로 알려진 해외 변이 바이러스 감염 사례가 울산을 중심으로 다수 발견되고 있는 만큼 이를 철저하게 관리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손 반장은 "가정의달 행사와 휴일로 인해 이동과 모임이 잦아지는 것이 유행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불안 요인이고, 울산 지역을 중심으로 영국 변이 감염자가 증가하는 추이라서 이 지역의 유행 통제가 상당히 중요하다"면서 "많은 사람이 모이거나 함께 여행 가는 것을 자제해 달라. 불가피한 경우라면 실내 밀폐된 환경보다는 실외 장소를 활용하는 것을 적극 권장한다"고 당부했다.

s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