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기도, 일상속 성차별 용어 17개 개선 추진

송고시간2021-05-03 10:02

beta

경기도는 3일 일상속 성차별 용어 17개를 성인지 교육 등을 통해 개선토록 장려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도는 지난달 1∼16일 '성차별 언어 개선' 공모를 통해 331개의 용어를 제안받아 개선 필요성, 공감성, 확산성 등을 기준으로 심사해 수상작 6개를 포함해 17개를 개선 대상 성차별 용어로 선정했다.

국어 수업 과정에서 흔히 쓰이는 여성적 어조와 남성적 어조는 학생들에게 성별 고정관념을 심어주는 차별적 측면이 강하다는 점에서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파악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보모→아동돌봄이, 여성적→부드러운…"가부장 중심 등 잔재"

(수원=연합뉴스) 이우성 기자 = 보모→아동돌봄이(보육사), 여성적·남성적 어조→부드러운·강인한 어조…

경기도는 3일 일상속 성차별 용어 17개를 성인지 교육 등을 통해 개선토록 장려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경기도청
경기도청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도는 지난달 1∼16일 '성차별 언어 개선' 공모를 통해 331개의 용어를 제안받아 개선 필요성, 공감성, 확산성 등을 기준으로 심사해 수상작 6개를 포함해 17개를 개선 대상 성차별 용어로 선정했다.

심사 결과, ▲보모→아동볼봄이(보육사) ▲여성적·남성적 어조→부드러운·강인한 어조 등 2개는 최우수작으로 뽑혔다.

보모의 경우 아이를 돌보는 것이 여성의 역할이라는 편견을 담을 뿐만 아니라 남성 보육종사자를 배제한다는 평가가 많았다.

국어 수업 과정에서 흔히 쓰이는 여성적 어조와 남성적 어조는 학생들에게 성별 고정관념을 심어주는 차별적 측면이 강하다는 점에서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파악됐다.

또 ▲ 젖병→수유병은 우수작으로, ▲녹색어머니회→등굣길 안전지킴이(등굣길 안전도우미) ▲보모→육아보조인(유아돌보미) ▲녹색어머니회→안전지킴이 등 3개는 장려작으로 선정됐다.

이 밖에 ▲ 학부모→보호자·양육자 ▲맘카페→도담도담 카페 ▲여성전용 주차장→배려주차구역 ▲앞치마→앞받이·보호티 ▲처녀막→질막 ▲죽부인→죽베개 등 11개도 개선 대상 용어로 분류했다.

도 관계자는 "가부장 중심주의, 남아선호사상 등의 잔재가 반영된 성차별 용어를 성평등 용어로 지속해서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개선 대상 성차별 용어
개선 대상 성차별 용어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gaonnu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