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기도, 여름 성수기 앞두고 하천·계곡 합동점검

송고시간2021-05-03 09:20

beta

경기도는 여름 성수기를 앞두고 불법시설을 철거한 하천·계곡의 청정한 상태를 유지하기 위해 이달부터 시·군 합동점검을 한다고 3일 밝혔다.

합동점검은 청정계곡 복원사업으로 불법시설이 대부분 철거됐으나 행락객이 몰리는 성수기에 쓰레기 무단 투기, 불법 영업행위 등이 재발하지 않도록 하기 위함이다.

경기도는 시·군과 함께 방문객 이용 불편 최소화를 위한 임시 주차장이나 간이 화장실 등 필수 편의시설이 이달까지 갖춰지도록 추진상황을 점검할 방침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의정부=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경기도는 여름 성수기를 앞두고 불법시설을 철거한 하천·계곡의 청정한 상태를 유지하기 위해 이달부터 시·군 합동점검을 한다고 3일 밝혔다.

합동점검은 청정계곡 복원사업으로 불법시설이 대부분 철거됐으나 행락객이 몰리는 성수기에 쓰레기 무단 투기, 불법 영업행위 등이 재발하지 않도록 하기 위함이다.

깨끗하게 복원된 포천 백운계곡
깨끗하게 복원된 포천 백운계곡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점검은 9월 30일까지 이뤄지며 여름 성수기인 7월 1일부터 8월 31일까지는 주말에도 한다.

점검에는 경기도 균형발전기획실, 하천과, 산림과, 식품안전과, 민생특별사법경찰단, 시·군 하천·계곡 점검 담당자, 하천 감시원이 함께 참여한다.

또 시군별 책임관 및 담당자를 지정해 민원 등 상황 발생 때 신속히 대응한다.

경기도는 시·군과 함께 방문객 이용 불편 최소화를 위한 임시 주차장이나 간이 화장실 등 필수 편의시설이 이달까지 갖춰지도록 추진상황을 점검할 방침이다.

중점 점검 사항은 편의시설, 쓰레기 불법투기 방지, 불법 시설물 및 폐기물 적치, 불법 점용 및 미신고·무등록 불법 영업행위, 하천·계곡 주면 산림 내 불법행위 등이다.

여름철 피서객이 몰리는 포천 백운계곡, 양주 장흥계곡, 가평 조종천 등 9개 시·군 13곳에 대해서는 필수 편의시설 설치 상황, 불법행위 등에 대해 주의 깊게 살핀다.

불법 영업행위 발견 때에는 관련법에 따라 시·군에 통보하고, 미비점 등 개선이 필요한 부분에 대해서는 계도 활동을 통해 즉시 조치하도록 관리·감독을 강화할 계획이다.

특사경은 7월 중 불법 점용 및 영업행위에 대한 집중 수사를 벌여 상습 위반자에 대해 형사 입건하는 등 강력하게 대응할 방침이다.

이 밖에 쓰레기 되가져가기 등 청정계곡 복원에 대한 시민의 적극적인 동참을 유도하는 홍보 활동을 한다.

류인권 경기도 균형발전기획실장은 "경기도는 불법 시설물을 철거하는 수준을 넘어 지역경제·관광 활성화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생활 SOC 사업, 상권 활성화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지속 가능한 청정 계곡이 되도록 시·군, 지역주민과 협력하고 관리·감독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wyshi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