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번스, 발스파 챔피언십서 생애 첫 PGA 투어 우승

송고시간2021-05-03 07:13

beta

샘 번스(25·미국)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발스파 챔피언십(총상금 690만 달러)에서 생애 첫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번스는 3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팜 하버의 이니스브룩 리조트 코퍼헤드 코스(파71·7천340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3개를 묶어 3언더파 68타를 쳤다.

2017년 10월 PGA 투어에 데뷔한 번스의 첫 우승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샘 번스
샘 번스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샘 번스(25·미국)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발스파 챔피언십(총상금 690만 달러)에서 생애 첫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번스는 3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팜 하버의 이니스브룩 리조트 코퍼헤드 코스(파71·7천340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3개를 묶어 3언더파 68타를 쳤다.

최종합계 17언더파 267타를 기록한 번스는 우승 경쟁을 벌였던 키건 브래들리(미국·14언더파 270타)를 3타 차 2위로 따돌리고 대회 정상에 올랐다. 우승 상금은 124만2천달러.

2017년 10월 PGA 투어에 데뷔한 번스의 첫 우승이다. 번스는 2018년 PGA 2부 투어인 콘페리 투어에서 한 차례 우승한 적이 있다.

번스는 지난 2월 특급대회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에서 1∼3라운드 선두를 달리다가 마지막 날 주춤해 공동 3위에 그친 아픈 기억이 있으나, 이번 발스파 챔피언십 우승으로 아쉬움을 털어냈다.

번스는 8타를 줄인 이번 대회 2라운드부터 선두를 유지했다.

준우승한 브래들리는 1라운드 단독 선두를 달리고 2·3라운드 번스와 공동 선두를 유지했으나 마지막 집중력에서 번스에게 밀렸다.

번스는 1번홀(파5)과 2번홀(파4)에서 연속 버디를 잡으며 먼저 치고 나갔다.

7번홀(파4)에서 약 8m 버디 퍼트를 넣은 번스는 8번홀(파3)에서 보기를 적어냈지만 11번홀(파5)에서 약 4.5m 버디 퍼트에 성공했다.

14번홀(파5) 버디를 15번홀(파3) 보기로 교환했지만, 16번홀(파4) 버디로 다시 만회했다

18번홀(파4)에서 챔피언퍼트를 놓쳐 보기를 기록했지만, 번스는 자신의 감격스러운 첫 우승을 지켜냈다.

세계랭킹 2위 저스틴 토머스(미국)는 공동 13위(7언더파 277타)를 기록했다.

임성재(23)는 이경훈(30)과 나란히 마지막 날 이븐파를 치고 최종합계 4언더파 280타로 공동 29위를 차지했다.

세계랭킹 1위 더스틴 존슨(미국)은 공동 48위(2언더파 282타)에 머물렀다.

안병훈(30)은 최종 5오버파 289타로 67위에 그쳤다.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