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과잉방역' 육군훈련소, 입영 첫날 샤워허용키로…내일부터 시행(종합)

송고시간2021-05-02 17:19

bet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과잉방역 질타를 받은 육군이 논산 육군훈련소를 포함한 모든 신병교육기관에서 입영 첫날부터 샤워를 허용하기로 방침을 바꾼 것으로 2일 확인됐다.

군 관계자에 따르면 육군은 이날 오후 남영신 육군참모총장 주재로 열린 방역관리체계 개선 중간점검 회의에서 이같이 방침을 정하고 오는 3일부터 즉각 시행하기로 했다.

매주 평균 3천500여 명이 입소하는 상황에서 여전히 이런 지침이 장병들의 기본권이 심각하게 침해하는 시대착오적 발상이라는 '폭로'와 함께 청결이 최우선인 방역 차원에서도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제기되자 아예 입영 당일부터 샤워를 할 수 있도록 지침을 바꾼 것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모든 신병교육기관서 적용…온수 가능한 샤워시설·이동식 화장실도 긴급설치

육군훈련소장, 사과문 올려 "방역·인권 조화되도록 개선"…'늑장 사과' 지적도

코로나19 검사받는 장병
코로나19 검사받는 장병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과잉방역 질타를 받은 육군이 논산 육군훈련소를 포함한 모든 신병교육기관에서 입영 첫날부터 샤워를 허용하기로 방침을 바꾼 것으로 2일 확인됐다.

군 관계자에 따르면 육군은 이날 오후 남영신 육군참모총장 주재로 열린 방역관리체계 개선 중간점검 회의에서 이같이 방침을 정하고 오는 3일부터 즉각 시행하기로 했다.

현재 신병들은 훈련소 입소 시 2일 차와 10일 차 등 두 차례에 걸쳐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받고 있다.

육군은 감염 방지를 이유로 과거 2차 PCR 검사 결과가 나온 이후인 입소 10일 뒤에야 샤워를 허용하다 최근에는 1차 검사 결과가 나오는 3일 차부터 씻을 수 있도록 나름대로 '개선'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매주 평균 3천500여 명이 입소하는 상황에서 여전히 이런 지침이 장병들의 기본권이 심각하게 침해하는 시대착오적 발상이라는 '폭로'와 함께 청결이 최우선인 방역 차원에서도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제기되자 아예 입영 당일부터 샤워를 할 수 있도록 지침을 바꾼 것이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일정 시간을 정해놓고 샤워 시간을 분리하는 방식 등으로 운영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육군본부는 예방적 격리조치에 들어간 훈련병들이 사용할 수 있도록 온수 샤워가 가능한 급수 및 샤워시설을 추가로 긴급 설치할 계획이다.

문제가 불거진 화장실 이용 문제 개선을 위해 이동식 화장실와 함께 야외 간이세면장 등의 시설물도 추가로 설치할 계획이다.

격리병사에 대해서는 평일 일과 중에도 휴대전화를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취침 시간에는 마스크 착용 의무화 지침도 없앴다.

부실급식과 관련해서는 "자율배식이 제한되는 격리 장병에게 선호메뉴가 부족하지 않도록 우선적으로 충분하게 배식하고, 이를 현장에서 간부가 직접 확인하고 감독하는 체계를 갖춰 시행하고 있다"고 육군은 설명했다.

한편, 이날 오후 육군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이 소통합니다'에는 김인건 육군훈련소장 명의 사과문이 뒤늦게 게재되기도 했다.

김 소장은 사과문에서 "건강하고 안전하게 교육해야 한다는 사명감으로 최선을 다했으나 시행과정에서 훈련병의 기본권과 인권이 침해되는 사례가 발생한 데 대해 깊은 성찰과 함께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세면과 양치, 샤워는 매일 가능하며, 화장실을 기다리지 않고 사용할 수 있도록 개선하는 등 지금 당장 할 수 있는 것은 바로 조치했다"며 "장병 기본권이 보장된 가운데 방역과 인권이 조화되도록 방역지침과 시스템을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번 논란은 지난달 21일 SNS를 통해 육군훈련소의 과잉방역 제보 게시물이 게시되며 처음 불거졌고, 이어 군인권센터에서 추가 폭로와 함께 국가인권위 직권조사까지 요청한 상황이다.

게다가 지난달 28일 육군 수장인 남 총장이 나서 공식 사과한 상황에서 이제야 사과문을 올리는 것은 안하느니만 못한 '늑장 사과'라는 지적도 일각에서 제기된다.

sh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