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활' 김효주, 극적 역전으로 5년3개월 만에 LPGA 우승(종합2보)

송고시간2021-05-02 16:18

beta

'천재 소녀' 김효주(26)가 5년 3개월의 침묵을 깨고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통산 네 번째 우승을 달성했다.

김효주는 2일(한국시간) 싱가포르 센토사 골프클럽 뉴 탄종 코스(파72·6천740야드)에서 열린 LPGA 투어 HSBC 위민스 월드 챔피언십(총상금 160만 달러) 최종 4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8개 쓸어 담으며 8언더파 64타를 쳤다.

김효주가 LPGA 투어 대회에서 우승한 것은 2016년 2월 1일 퓨어실크 바하마 LPGA 클래식 이후 5년 3개월 만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최종 라운드 8언더파 맹타…HSBC 위민스 월드 챔피언십 정상에

복면 쓰고 경기…식사 중에 우승 확정

김효주(오른쪽)
김효주(오른쪽)

[LPGA/게티이미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천재 소녀' 김효주(26)가 5년 3개월의 침묵을 깨고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통산 네 번째 우승을 달성했다.

김효주는 2일(한국시간) 싱가포르 센토사 골프클럽 뉴 탄종 코스(파72·6천740야드)에서 열린 LPGA 투어 HSBC 위민스 월드 챔피언십(총상금 160만 달러) 최종 4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8개 쓸어 담으며 8언더파 64타를 쳤다.

최종합계 17언더파 271타를 기록한 김효주는 2위 해나 그린(호주·16언더파 272타)을 1타 차로 따돌리고 대회 정상에 올랐다.

김효주가 LPGA 투어 대회에서 우승한 것은 2016년 2월 1일 퓨어실크 바하마 LPGA 클래식 이후 5년 3개월 만이다.

그에 앞서 2014년 메이저대회인 에비앙 챔피언십, 2015년 파운더스컵에서 우승한 김효주는 이번 대회 우승으로 통산 4승째를 거뒀다. 우승 상금은 24만달러다.

우승 없는 기간이 길어지면서 김효주의 '천재 소녀' 위상도 사라지는 듯했다.

그러나 김효주는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우려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만 뛰면서 2승에 상금왕까지 거두며 반등에 성공했고, 올해 LPGA 투어에 복귀해서도 상승세를 이어나갔다.

김효주
김효주

[KLPG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김효주는 3라운드까지 공동 8위였다. 단독 선두였던 린시위(중국)에게 5타 뒤져있었다.

초반은 챔피언조에 속한 박인비(33), 린시위, 그린이 팽팽한 기 싸움을 벌이는 양상이었다.

하지만 김효주가 무결점 플레이로 다크호스로 떠올랐다.

무더운 날씨에 선글라스와 복면으로 무장한 김효주는 날카로운 아이언샷으로 버디 기회를 만든 뒤, 깔끔한 퍼팅으로 버디에 성공하며 타수를 줄여내며 선두 자리를 빼앗았다.

이날 김효주는 페어웨이를 한 번만 놓쳤고, 그린 적중률은 88.9%(16/18)에 달했다.

5번홀(파5)과 6번홀(파4)에서 연속 버디를 잡은 김효주는 8번홀(파5)과 9번홀(파4)에서도 연속 버디를 적어냈다.

후반 11번홀(파4)에서는 그린 밖에서 시도한 퍼트로 버디에 성공했다. 12번홀(파4)에서는 이글을 아깝게 놓쳤지만 버디를 넣어 선두 그룹을 따라잡았다.

김효주는 14번홀(파4)과 15번홀(파3)에서도 버디 행진을 벌이며 단독 선두로 치고 나갔다.

그런데 그린이 14번홀에서 샷 이글을 넣어 김효주와 공동 선두가 됐다.

김효주는 더 달아나지 못하고 마지막 18번홀(파4)을 파로 마무리했다.

그린은 16번홀(파5)에서 버디를 잡으며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우승을 눈앞에 둔 그린은 스스로 흔들렸다. 그린은 17번홀(파3) 보기로 다시 김효주와 공동 선두가 됐고, 18번홀에서도 보기를 적어내 김효주에게 우승을 내줬다.

클럽하우스에서 여유롭게 식사하던 김효주는 그린이 18번홀 파 퍼트를 놓치자 동료 한국 선수들에게 축하의 물세례를 받았다.

박인비(왼쪽)
박인비(왼쪽)

[LPGA/게티이미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김효주의 우승으로 한국은 올해 LPGA 투어에서 두 명의 우승자를 배출했다. 지난 3월 KIA 클래식에서 박인비가 한국인 첫 승을 거뒀다.

HSBC 위민스 월드 챔피언십에서 한국 선수가 우승한 것은 6번째다. 앞서 신지애(2009년), 박인비(2015·201년), 장하나(2016년), 박성현(2019년)이 이 대회 정상을 밟았다.

박인비는 이날 2타를 줄이고 최종합계 15언더파 273타로 공동 3위를 거뒀다.

공동 2위로 출발한 박인비는 5번홀, 8번홀, 12번홀 버디로 쫓고 쫓기는 선두 경쟁을 이어가다가 13번홀(파5), 16번홀 보기로 우승 경쟁에서 다소 멀어졌지만, 18번홀 버디로 만회했다.

시즌 첫 메이저대회 ANA 인스퍼레이션에서 우승한 '슈퍼 루키' 패티 타와타나낏(태국)과 첫 우승을 노렸던 린시위도 공동 3위를 차지했다.

유소연(31)은 최종합계 12언더파 276타로 6위에 올랐다.

전인지(27)는 최종합계 11언더파 277타로 리디아 고(뉴질랜드) 등과 함께 공동 7위로 대회를 마쳤다.

세계랭킹 1위 고진영(26)은 공동 24위(4언더파 284타), '디펜딩 챔피언' 박성현(28)은 공동 57위(5오버파 293타)를 기록했다.

'부활' 김효주, 극적 역전으로 5년3개월 만에 LPGA 우승(종합2보) - 4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