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5·18 유공자명단 공개 요구…보수 유튜버, 광주서 집회 예고

송고시간2021-05-02 10:55

beta

5·18 민주화운동 41주년을 즈음해 보수를 표방하는 유튜버와 지지 세력이 광주에서 집회를 예고했다.

2일 광주 동부경찰서에 따르면 5·18 유공자명단 공개를 요구해온 자유연대 등 단체가 이달 하순까지 광주 동구 일대에서 집회를 연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자유연대 등이 집회를 예고한 기간 5·18단체와 광주지역 시민사회단체가 앞선 신고로 해당 장소를 선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우선순위 밀리고 코로나19 변수에 개최 여부는 '불투명'

5·18 역사 현장 '옛 전남도청' 앞에서 항쟁유공자명단 공개 요구 집회
5·18 역사 현장 '옛 전남도청' 앞에서 항쟁유공자명단 공개 요구 집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5·18 민주화운동 41주년을 즈음해 보수를 표방하는 유튜버와 지지 세력이 광주에서 집회를 예고했다.

2일 광주 동부경찰서에 따르면 5·18 유공자명단 공개를 요구해온 자유연대 등 단체가 이달 하순까지 광주 동구 일대에서 집회를 연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된 집회 참석 인원은 99명씩이다.

집회는 넉넉하게 잡힌 신고 기간 중 5·18 41주년을 즈음한 15∼19일 개최될 것으로 알려졌다.

장소는 옛 전남도청 앞, 전일빌딩 주변, 금남로 일대 등 5·18 역사 현장이다.

자유연대 등이 집회를 예고한 기간 5·18단체와 광주지역 시민사회단체가 앞선 신고로 해당 장소를 선점했다.

우선순위에서 밀려난 자유연대 등이 집회 허가를 받을 수 있을지는 알 수 없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상황도 변수다.

자유연대 등은 지난해에도 5·18 유공자명단 공개 요구 집회를 계획했으나 광주시의 집회 금지 행정명령으로 인해 무산됐다.

자유연대 등은 집회 금지 처분이 부당하다며 법원에 가처분 신청을 제기했으나 기각됐다.

보수 유튜버가 주축을 이룬 자유연대 등은 2년 전 5·18 39주년 즈음 광주 도심에서 집회를 열면서 항쟁 왜곡과 폄훼 발언을 일삼았다.

항쟁 희생자를 기리는 39주년 추모 당일에는 5·18 역사 현장인 금남로에서 '부산갈매기' 등 경쾌한 분위기의 대중가요를 불러 행인들의 눈총을 받았다.

집회와 행진 과정에서 일부 시민이 항의하면 음향 장비를 이용해 욕설하기도 했다.

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