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은퇴' 신화용 "행복한 선수 생활했다"…팬들에 마지막 인사

송고시간2021-05-01 17:09

beta

프로축구 K리그의 베테랑 골키퍼 신화용(38)이 선수 생활을 마무리하며 팬들에게 은퇴 인사를 남겼다.

1일 오후 수원월드컵경기장(애칭 빅버드)에서는 수원 삼성과 포항 스틸러스의 하나원큐 K리그1 2021 13라운드 경기에 앞서 신화용의 은퇴식이 열렸다.

공로패와 꽃다발을 전달받은 신화용은 "이렇게 빅버드에 돌아와서 감사 인사 전할 수 있어 기쁘다. 많은 팬에게 사랑과 응원받아 돌이켜보면 행복한 선수 생활을 했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신화용
신화용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프로축구 K리그의 베테랑 골키퍼 신화용(38)이 선수 생활을 마무리하며 팬들에게 은퇴 인사를 남겼다.

1일 오후 수원월드컵경기장(애칭 빅버드)에서는 수원 삼성과 포항 스틸러스의 하나원큐 K리그1 2021 13라운드 경기에 앞서 신화용의 은퇴식이 열렸다.

신화용이 몸담았던 수원과 포항 구단이 합동으로 은퇴식을 준비했다.

공로패와 꽃다발을 전달받은 신화용은 "이렇게 빅버드에 돌아와서 감사 인사 전할 수 있어 기쁘다. 많은 팬에게 사랑과 응원받아 돌이켜보면 행복한 선수 생활을 했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어 "팬들이 제 이름 석 자 불러주셨던 순간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 평생 기억 남을 것 같다"며 그 순간을 기억하면서 훗날 수원이 우승하는 순간을 함께하길 기다리겠다"고 덧붙였다.

수원과 포항 선수들은 그라운드에 도열해 박수를 보냈고, 관중석의 팬들은 '신(神)과 함께했던 설렘, 잊지 않겠다(Don't Forget)'고 적힌 현수막과 신화용의 유니폼을 들고 그의 마지막을 함께 했다.

2004년 포항에 입단해 K리그에 데뷔한 신화용은 2016년까지 주전 수문장으로 활약하며 정규리그 2회(2007·2013), 대한축구협회(FA)컵 3회(2008·2012·2013), 리그컵(2009),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2009) 등 팀의 7차례 우승에 힘을 보탰다.

2017년에는 수원으로 이적해 두 시즌 간 골문을 지켰다.

2018년 전북 현대와 만난 AFC 챔피언스리그 8강에서는 페널티킥과 승부차기를 세 차례나 막아내는 '신들린 선방 쇼'를 펼쳐 수원의 4강 진출을 이끈 바 있다.

K리그에서 통산 337경기, 프로 통산 419경기를 소화했다.

이날 경기를 앞두고 그와 포항에서 함께 호흡한 김기동 포항 감독은 "자기관리가 뛰어나고 열심히 노력하는 선수였다"고 회상하며 "많은 활약을 했고 어린 선수들에게 좋은 본보기 됐는데, 좋은 지도자로도 거듭날 수 있을 것 같다. 선배로서 응원하겠다"고 전했다.

bo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