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산·수원서 노동절 집회…약 2천400명 운집

송고시간2021-05-01 16:14

beta

세계 노동절인 1일 경기도 곳곳에서 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의 대규모 집회가 잇따라 열렸다.

이날 오전 10시께 안산시 안산역, 안산시청, 중앙역 등 5곳에는 민주노총 경기중서부건설지부 조합원 1천700여명이 운집했다.

오후 2시께 수원시 수원역, 신한은행, 우리은행 등 10곳에는 민주노총 경기도본부와 금속노조와 공공운수노조 등 산하 노조, 시민사회단체 등 700여명이 모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수원=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세계 노동절인 1일 경기도 곳곳에서 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의 대규모 집회가 잇따라 열렸다.

구호 외치는 민주노총
구호 외치는 민주노총

이날 오전 10시께 안산시 안산역, 안산시청, 중앙역 등 5곳에는 민주노총 경기중서부건설지부 조합원 1천700여명이 운집했다.

이들은 건설 현장 내 불법행위 근절을 요구하며 각 거점에서 릴레이 기자회견을 열었다.

나머지 조합원들은 서로 5m씩 간격을 두고 '건설안전 특별법 제정' 등을 적은 피켓을 들고 시위에 참여했다.

오후 2시께 수원시 수원역, 신한은행, 우리은행 등 10곳에는 민주노총 경기도본부와 금속노조와 공공운수노조 등 산하 노조, 시민사회단체 등 700여명이 모였다.

이들도 거점마다 릴레이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거리두기를 유지하며 비정규직 철폐 등을 요구하는 피켓 시위를 벌였다.

집회 현장에서 별다른 충돌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안산과 수원에 각각 4개 중대(중대당 70여명)를 배치했다.

yo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