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4월 수출 10년 만에 최대폭 상승…"기저효과 뛰어넘어 선전"(종합)

송고시간2021-05-01 10:17

beta

지난달 우리나라 수출이 약 10년 만에 최대 상승폭을 기록했다.

코로나19에 따른 기저효과를 뛰어넘어 우리 수출이 뚜렷한 회복세를 타는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달 수출 증가율이 40%대를 기록한 것은 코로나19 사태가 본격화한 지난해 4월 수출이 25.6% 급감한 데 따른 기저효과 영향을 뛰어넘은 것으로 분석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작년 4월 -25.6%에서 1년 만에 41.1%로 반등

6개월 연속 플러스…수출액은 역대 4월 1위

1∼4월 누적 수출액도 사상 최고…15대 품목 중 13개 두자릿수↑

4월 수출 10년 만에 최대폭 상승
4월 수출 10년 만에 최대폭 상승

[연합뉴스TV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지난달 우리나라 수출이 약 10년 만에 최대 상승폭을 기록했다.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영향을 미치기 시작한 지난해 4월 26% 가까이 급감했던 수출 증가율은 1년 만에 41.1%로 반등했다.

수출액은 역대 4월 가운데 1위를 기록했고, 올해 들어 4월까지 누적 수출액도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코로나19에 따른 기저효과를 뛰어넘어 우리 수출이 뚜렷한 회복세를 타는 것으로 분석된다.

1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4월 수출액은 작년 동기 대비 41.1% 증가한 511억9천만달러를 기록했다. 이러한 수출 증가율은 2011년 1월 (41.1%) 이후 10년 3개월 만에 최대치다.

조업일수를 고려한 일평균 수출액도 21억3천만달러로 29.4% 늘었다.

월별 수출은 지난해 10월 3.9% 감소에서 11월 3.9% 증가로 돌아선 뒤 12월 12.4%, 올해 1월 11.4%, 2월 9.2%, 3월 16.5%에 이어 6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지난달 수출 증가율이 40%대를 기록한 것은 코로나19 사태가 본격화한 지난해 4월 수출이 25.6% 급감한 데 따른 기저효과 영향을 뛰어넘은 것으로 분석된다.

[그래픽] 4월 수출입 실적
[그래픽] 4월 수출입 실적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jin34@yna.co.kr

실제로 올해 1∼4월 누적 수출액은 1천977억 달러로, 역대 같은 기간 최대치를 나타냈다.

월별 수출액도 2개월 연속 500억 달러를 돌파하며 역대 4월 중 1위를 기록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기저효과와 무관하게 절대 규모 측면에서도 지난달 수출은 선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품목별로 보면 15대 주력 수출 품목이 모두 플러스를 보인 가운데 13개 품목은 두 자릿수 증가율을 나타냈다.

반도체는 30.2% 증가하며 10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글로벌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에도 신차와 전기차 수출이 호조를 이어가며 자동차 수출은 73.4%의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그동안 부진했던 일반기계·석유화학·석유제품·섬유 등 중간재 품목들도 세계 교역 회복에 따라 정상궤도에 진입했다.

석유화학 수출액은 46억6천만달러로 전달에 이은 역대 2위를 기록했다. 바이오·헬스와 이차전지 수출액은 각각 11억달러와 7억3천만달러로 역대 4월 최고 수출액을 갈아치웠다.

지역별로도 중국과 미국, 유럽연합(EU) 수출이 모두 역대 4월 최고치를 경신하는 등 9대 주요 지역으로의 수출이 모두 증가했다.

지난달 수입액도 33.9% 증가한 508억달러로 집계됐다. 내수 회복과 수출 호조로 기업들의 생산과 투자활동이 활발해지면서 수입도 늘어난 것으로 산업부는 풀이했다.

이에 따라 수출액과 수입액을 합친 월 교역액은 역대 3번째로 1천억달러를 돌파했다.

무역수지는 3억9천만달러로 12개월 연속 흑자 행진을 이어갔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4월은 코로나19가 우리 수출에 본격적으로 영향을 미치기 시작한 지 1년이 되는 달"이라며 "지난해 4월 26%까지 하락했던 수출이 1년 만에 40%대로 반등한 것은 반도체, 자동차 등 전통산업이 버팀목 역할을 해준 가운데 바이오·헬스, 이차전지 등 신산업이 성장한 덕분"이라고 분석했다.

아울러 "코로나19 이후 부침을 겪었던 중간재 품목들도 호조세를 보이며 지난달에 이어 모든 품목이 균형적인 성장을 달성했다"며 "이는 우리 수출의 펀더멘털(기초체력)이 더욱 견조해진 것"이라고 평가했다.

fusionj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