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故정진석 추기경 장례 조문객 총 4만6천여명

송고시간2021-05-01 10:08

beta

4월 28∼30일 명동성당에 마련된 고(故) 정진석 추기경의 빈소를 찾은 조문객이 4만6천 명을 넘은 것으로 파악됐다.

천주교 서울대교구는 지난달 27일 밤 정 추기경이 입원해 있던 서울성모병원에서 선종하자, 당일 자정께 명동성당에 빈소를 마련했다.

이 교구에 따르면 사흘간 진행된 공식 조문 동안 정 추기경 빈소를 찾은 참배객은 총 4만6천636명으로 최종 집계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코로나19 여파에도 사흘간 명동성당에 추모행렬

이른 아침 정진석 추기경 추모행렬
이른 아침 정진석 추기경 추모행렬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30일 이른 아침 서울 명동성당을 찾은 가톨릭 신도들이 고(故) 정진석 추기경을 위한 연도(연옥에 있는 이를 위해 하는 기도)를 드리기 위해 줄을 서 있다. 2021.4.30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4월 28∼30일 명동성당에 마련된 고(故) 정진석 추기경의 빈소를 찾은 조문객이 4만6천 명을 넘은 것으로 파악됐다.

천주교 서울대교구는 지난달 27일 밤 정 추기경이 입원해 있던 서울성모병원에서 선종하자, 당일 자정께 명동성당에 빈소를 마련했다. 정 추기경 시신도 성당 내 제대 앞에 마련된 투명 유리관에 안치해 장례에 들어갔다.

이 교구에 따르면 사흘간 진행된 공식 조문 동안 정 추기경 빈소를 찾은 참배객은 총 4만6천636명으로 최종 집계됐다.

28일 오전 7시부터 시작한 공식 조문에는 첫날 1만360명이 빈소를 찾았다.

다음날인 29일에는 문재인 대통령·김정숙 여사 등 사회 각계 인사들이 명동성당을 찾아 고인의 마지막 모습을 지켜봤다. 이날 하루 빈소 참배객은 2만827명으로 파악됐다.

30일 조문 마지막 날에는 한국종교인평화회의(KCRP) 대표회장인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과 공동 회장단 등 1만5천449명이 빈소를 찾았다. 정 추기경의 장례가 실내외 활동이 쉽지 않은 코로나19 사태 속에 치러진 점 등을 고려할 때 적지 않은 이들이 조문한 것으로 볼 수 있다.

2009년 국내 첫 추기경이자 많은 이의 존경을 받았던 고(故) 김수환 추기경 때는 나흘에 걸친 조문 기간에 약 40만명이 빈소인 명동성당을 다녀갔다.

edd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