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누나 살해 뒤 강화도 농수로에 버린 20대 동생 구속영장

송고시간2021-04-30 21:18

beta

경찰이 누나를 살해한 뒤 강화도 농수로에 유기한 혐의를 받는 20대 남동생의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인천경찰청 수사전담반은 살인 및 사체유기 혐의로 체포한 A(27)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30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2월 중순께 자택인 인천시 남동구 한 아파트에서 누나인 30대 여성 B씨를 집에 있던 흉기로 수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찰에도 누나인 척 조작한 대화 제출

경찰, 범죄심리분석 진행 예정

누나 살해 후 강화도 농수로에 유기한 20대 남동생
누나 살해 후 강화도 농수로에 유기한 20대 남동생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경찰이 누나를 살해한 뒤 강화도 농수로에 유기한 혐의를 받는 20대 남동생의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인천경찰청 수사전담반은 살인 및 사체유기 혐의로 체포한 A(27)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30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2월 중순께 자택인 인천시 남동구 한 아파트에서 누나인 30대 여성 B씨를 집에 있던 흉기로 수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해당 아파트 옥상에 10일간 B씨의 시신을 방치했다가 지난해 12월 말께 렌터카에 옮겨 싣고 인천시 강화군 삼산면 석모도에 있는 한 농수로로 가 유기한 혐의도 받는다.

B씨의 시신은 농수로에 버려진 지 4개월 만인 지난 21일 오후 2시 13분께 인근 주민에게 발견됐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혐의를 인정하면서도 우발적 범행이었다는 주장을 이어가고 있다.

그는 경찰에서 "누나와 성격이 안 맞았고 평소 생활 태도와 관련해 사소한 다툼이 있었다"며 "(범행 당일도) 늦게 들어왔다고 누나가 잔소리를 했고 말다툼을 하다가 우발적으로 범행했다"고 진술했다.

A씨는 농수로에 시신을 유기한 이유와 범행 경위에 대해 "겨울이라 인적이 없을 것으로 생각했고 (그 동네에) 친척이 살아 연고가 있었다"며 "그렇게 심하게 찌른 줄 몰랐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A씨는 범행 이후 누나가 마치 살아있는 것처럼 부모를 속여 지난 2월 14일에 접수한 가출 신고를 취소토록 한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누나의 카카오톡 계정에 '어디냐'라거나 '걱정된다'는 메시지를 보내고는, 다시 누나의 계정에 접속해 '나는 남자친구랑 잘 있다. 찾으면 아예 집에 안 들어갈 것이다'라고 답장한 뒤 대화 내용을 부모에게 보여준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신고 당일 경찰관이 누나 휴대전화로 연락하자 누나인 척 '실종된 것이 아니다. 부모님이 오해를 하신 것 같다'는 취지의 거짓 문자 메시지를 보내기도 했다.

A씨는 신고 이후 사흘 동안 자신이 누나 계정으로 접속해 주고받은 거짓 카카오톡 메시지 내용을 캡처해 수사관에게 제출하기도 한 것으로 파악됐다.

그는 누나의 발인이 있었던 지난 25일에는 시신 운구 과정에서 영정사진을 직접 들기도 했으며, 경찰 검거 당시 경북 안동의 부모 집에서 머물고 있었다.

경찰은 A씨가 B씨의 계좌에서 일정 금액을 출금한 정황을 확인하고 살인 범행과의 연관성을 조사하고 있다.

또 프로파일러(범죄분석관)를 투입해 A씨의 구체적인 범행 동기를 조사하는 한편 사이코패스 검사 등 프로파일링(범죄심리분석)을 진행할 방침이다.

A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다음 날 오후 2시께 인천지법에서 열릴 예정이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K97biBfxK7g

cham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