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후 6시까지 503명, 어제보다 5명↑…내일 600명대 초중반 예상

송고시간2021-04-30 18:37

beta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곳곳에서 이어지면서 30일에도 전국에서 확진자가 잇따랐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503명으로 집계됐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5월 1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600명대 초중반, 많게는 후반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 173명-경기 161명-인천 11명 등 수도권 345명, 비수도권 158명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국종합=연합뉴스) 임화섭 권준우 김예나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곳곳에서 이어지면서 30일에도 전국에서 확진자가 잇따랐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503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498명보다 5명 더 많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345명(68.6%), 비수도권이 158명(31.4%)이다.

시도별로는 서울 173명, 경기 161명, 울산 39명, 경남 36명, 부산 29명, 충남 14명, 인천·경북 각 11명, 대구 10명, 대전 5명, 충북·제주 각 4명, 강원 3명, 전북 2명, 광주 1명 등이다.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세종과 전남에서는 아직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5월 1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600명대 초중반, 많게는 후반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전날에는 오후 6시 이후 163명 늘어 최종 661명으로 마감됐다.

최근 발생 양상을 보면 전국적으로 산발적 일상 감염이 확진자 증가세를 이끌고 있다.

지난달 24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일간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785명→644명→499명→512명→769명→679명→661명을 기록해 하루 평균 650명꼴로 확진자가 나왔다.

이 가운데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이자 지역사회 내 유행 상황을 가늠할 수 있는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621명으로, 여전히 2.5단계(전국 400∼500명 이상 등) 범위에 있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식당, 직장, 사업장 등 곳곳에서 새로운 감염 사례가 터져 나오고 있다.

수도권에서는 전날까지 서울 동작구 직장(누적 11명), 관악구 음식점(18명), 경기 평택시 알루미늄 제조업체(11명) 등에서 새로운 감염 사례가 확인됐다.

울산에서는 전날 오후 7시부터 이날 오후 2시까지 43명이 무더기로 확진됐다. 신규 확진자 중 32명은 기존 확진자의 접촉자로 그중 14명은 가족 간 전파로 감염된 것으로 파악됐다.

경남에서는 사천 유흥주점·음식점, 하동 기업체, 김해지역 보습학원 등에서 확진자가 추가로 나왔다.

y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