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 주요 대학 정시비율 40%로 상승…"재수생·특목고생 유리"

송고시간2021-05-02 07:05

beta

재수생 등 'n수생'이 유리해지고 현장 교사들의 진학·진로 지도도 당분간 다소 혼란을 겪을 것으로 예상된다.

2일 교육계에 따르면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는 서울 주요 16개 대학이 2023학년도 대입 전형에서 수능 위주 정시 전형으로 신입생을 40% 이상 선발한다고 최근 발표했다.

수능에서 강세인 특수목적고(특목고)나 자율형 사립고(자사고) 학생들이 일반고 학생보다, 수능에 집중하기 더 쉬운 반수생이나 재수생이 재학생보다 각각 더 유리해질 것으로 보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수능과 내신 균형 맞춰야…전형 별 맞춤 전략 필요"

고교학력평가
고교학력평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현재 고등학교 2학년들이 보는 2023학년도 대학입학 전형에서 서울 주요 대학들이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위주 정시모집 비율을 늘리면서 '정시파' 학생들이 대거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재수생 등 'n수생'이 유리해지고 현장 교사들의 진학·진로 지도도 당분간 다소 혼란을 겪을 것으로 예상된다.

2일 교육계에 따르면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는 서울 주요 16개 대학이 2023학년도 대입 전형에서 수능 위주 정시 전형으로 신입생을 40% 이상 선발한다고 최근 발표했다.

연세대와 고려대 등은 2022학년도부터 정시 40% 비율을 달성했고 서울대, 성균관대, 중앙대, 경희대, 숭실대 등은 2023학년도부터 40% 이상으로 늘어난다.

16개 대학의 수능 위주 정시 선발 인원은 2022학년도 총 1만9천296명에서 2023학년도 2만1천11명으로 1천715명 증가한다.

서울 주요 대학의 수능 위주 정시 비율과 선발 인원이 모두 증가하면서 이들 대학을 목표로 하는 중·상위권 학생에게는 수능의 중요성이 커졌다는 것이 입시업계의 분석이다.

수능에서 강세인 특수목적고(특목고)나 자율형 사립고(자사고) 학생들이 일반고 학생보다, 수능에 집중하기 더 쉬운 반수생이나 재수생이 재학생보다 각각 더 유리해질 것으로 보인다.

다만 서울대의 경우는 2023학년도부터 학교생활기록부를 정시에 반영하기로 해 특목고나 자율형사립고(자사고) 등 일반고보다 내신 성적에서 비교적 불리한 학교 학생들은 불이익을 당할 수도 있다.

입시전문가들은 정시 비중이 40% 이상으로 늘어났어도 여전히 수시가 60%를 차지하기 때문에 수능과 내신 성적의 균형을 맞춰 공부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임성호 종로학원하늘교육 대표는 "지나치게 내신 중심으로 운영해왔던 학교는 수능과 내신의 균형을 맞추고 수능과 비슷한 수준으로 학교 시험을 출제해 학교 수업을 잘 들으면 수능도 잘 본다는 인식을 심어줄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영덕 대성학력개발연구소장은 "학생부 교과 성적과 비교과 및 논술고사 준비가 잘 되어 있으면 수시모집에, 수능 모의고사 성적이 좋으면 정시모집에 지원하는 것이 유리하다"며 "2023학년도에도 수시모집은 여전히 많은 인원을 선발하기 때문에 미리 맞춤식 전략을 세워서 준비하면 그만큼 합격 가능성이 커진다"고 조언했다.

dy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