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대통령, AZ 접종 간호사에 "고생 많이 하셨다"(종합)

송고시간2021-04-30 18:30

일부 네티즌 '백신 바꿔치기' 주장…간호사 "마음고생 좀 있었다"

문대통령 "가짜뉴스와 악플로 고생했다고 들어…접종 순조롭다"

코로나 백신 2차 접종하는 문 대통령
코로나 백신 2차 접종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보건소에서 아스트라제네카(AZ)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을 하고 있다. 2021.4.30 city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30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2차 접종이 이뤄진 서울 종로구 보건소.

문 대통령은 1차 접종 때 자신에게 주사를 놨던 황모 간호사를 38일 만에 다시 만났다.

황 간호사는 지난달 23일 문 대통령에게 1차 접종을 한 직후 일부 네티즌들이 제기한 '백신 바꿔치기' 의혹 공세에 시달려야 했다.

황 간호사가 백신을 주사기에 넣은 후 가림막 뒤로 갔다 나오면서 뚜껑이 닫힌 주사기를 들고 오자 '화이자 백신이나 식염수가 들어있는 다른 주사기로 교체한 것 아니냐'는 주장이 나온 것이다.

방역당국은 바늘의 오염을 막기 위해 리캐핑(recapping·뚜껑 다시 씌우기)을 한 것뿐이라고 해명했으나, 종로구 보건소에는 '진실을 밝히라'는 협박성 전화가 쏟아졌다.

문 대통령은 이날 황 간호사에게 "(우리는) 고생하지 않았는데, 주사를 놓아준 우리 간호사 선생님이 오히려 고생을 많이 하셨다"고 위로를 건넸다.

다음으로는 김정숙 여사가 황 간호사에게 주사를 맞으며 "정말 고생이 많았죠"라고 말하자, 황 간호사는 "네. 마음고생이 조금 있었습니다"라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접중 후 SNS에 올린 글에서 "아내와 함께 2차 접종을 받았다. 저는 별로 고생이 없었으나 접종을 해준 분이 가짜뉴스와 악플로 마음고생을 했다고 들어 위로를 했다"고 설명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U9lXfesVKao

문 대통령은 이어 "보건소에서는 그 일과 무관하게 접종이 순조롭다고 한다"며 "전국적으로도 백신 접종에 속도를 내고 있다. 오늘 오전 0시 기준 1차 접종자 305만6천명으로 목표를 초과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들께서 지금처럼 협조해주면 상반기 1천200만명 접종과 11월 집단면역의 목표를 앞당겨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며 "접종 속도를 더욱 높이는 동시에 부작용에 대해서도 충분히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약속했다.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